게이츠재단, 한국 기업에 코로나 대응 연구 지원금 제공
게이츠재단, 한국 기업에 코로나 대응 연구 지원금 제공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18 11:27
  • 수정 2020-05-18 11:27
  • 댓글 0

KT 이어 SK도 코로나19 연구개발 지원금 44억원 투자 받아
멜린다 게이츠(왼쪽), 빌 게이츠(오른쪽) 게이츠재단 공동 이사장 /연합뉴스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국내 기업들이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이하 게이츠재단)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 지원금을 잇달아 투자받고 있다.

국내 코로나19 방역 대책이 전 세계 모범 사례로 주목받으면서 국내 IT와 바이오 산업 성장 잠재력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게이츠재단은 지난 17일 KT의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에 120억원 투자를 결정했다. 이어 SK바이오사이언스도 게이츠재단으로부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지원금 360만달러(한화 약 44억원)를 지원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지원금을 바탕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해 최적 항원을 찾아 임상 후보 물질로 도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과 지원금을 어떻게 활용할 지에 대해서도 논의·조율하기로 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소아장염(로타) 백신과 장티푸스 백신에 이어 또 한 번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손잡게 된 걸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인류에 공헌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역량을 집중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겠다"라고 말했다.

게이츠 재단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그의 아내 멜린다 게이츠가 2000년 설립한 비영리 단체로, 세계 빈곤 퇴치와 질병 예방 등을 위해 힘쓰고 있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로타 백신, 장티푸스 백신 개발 사업에도 지원한 적이 있으며 지금은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여러 제약사와 바이오 기업에 지원금을 제공하며 코로나19 퇴치에 집중하고 있다.

이사장을 맡고 있는 빌 게이츠는 외신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에이즈 바이러스(HIV), 말라리아, 소아마비 퇴치에 주력했던 기관을 거의 전면적으로 코로나19 대응에 주력하도록 바꿨다"고 말하기도 했다.

게이츠 재단은 보유 기금이 400억 달러(약 49조 3800억원)가 넘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게이츠 재단에서 빌 게이츠와 함께 공동 이사장을 맡은 멜린다 게이츠는 지난 12일(현지시간) CNBC 방송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A학점을 받을 만한 국가가 있느냐는 질문에 답하며 한국과 독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