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진심 200% 신곡 '취향 저격'
[E-핫스팟]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진심 200% 신곡 '취향 저격'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5.18 14:57
  • 수정 2020-05-18 15:11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진심을 가득 담은 앨범으로 돌아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18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취재진과 만났다. 이 날 쇼케이스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사진만 현장에 초대하고 취재 기자들은 온라인 채널을 통해 관람했다.

새 앨범 '꿈의 장: 이터니티'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데뷔 후 처음으로 자작곡을 실은 음반이라 주목을 받는다. 멤버들의 감성적인 보컬이 돋보이는 '거울 속의 미로'를 시작으로 리메이크 곡인 '샴푸의 요정', 폭발적인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동물원을 빠져나온 퓨마', 몽환적인 분위기의 '이터널리', 경쾌한 리듬과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귀를 사로잡는 '드라마', 유니크한 사운드가 거칠면서도 여린 느낌을 자아내는 타이틀 곡 '세계가 불타버린 밤, 우린…' 등 모두 6트랙으로 구성돼 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멤버 5인 전원은 '거울 속의 미로'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했다. 또 멤버 범규는 공동 프로듀싱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해 데뷔해 신인상 10관왕에 오르며 '괴물 신인'의 위용을 보여줬던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그간 꾸준히 음악적 역량 향상을 위해 노력했음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멤버들은 '거울 속의 미로'에 대해 "녹음을 하고 들을 때 눈물이 고일 정도로 울컥하더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어느덧 데뷔 2년차에 접어든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멤버 범규는 "데뷔 때는 준비한 걸 보여드리기에 급급했다. 꼭 해야 된다는 생각만 강했던 것 같다. 지금은 무대에서나 카메라 앞에서 그 전보다 살짝 여유가 생긴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연습생 때와 비교하면 키가 20cm나 컸다는 휴닝카이는 "연습생 때는 데뷔를 빨리 하고 싶다는 생각밖에 없었는데 막상 데뷔하니 혼란스럽더라"면서 "지금은 책임감이 강해졌다. 응원해 주는 분들이 많아지면서 멋있고 좋은 면으로 보답하고 싶단 생각이 커졌다. 활동에 임하는 자세도 성숙해졌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해 목표했던 신인상 수상을 이룬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다음 목표는 멤버 개개인의 매력을 더 알리는 것이다. 이들은 "작년엔 갓 데뷔한 신인 그룹이란 틀 안에 있었다면 이제는 그렇지가 않다"면서 "지난 한 해 동안 투모로우바이투게더란 팀의 이름을 알리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 앨범 활동부터는 각 멤버의 매력을 보여드리는 데 집중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또 언젠가 기쁜 마음으로 콘서트를 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보이며 팬들을 반갑게 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신곡 '세계가 불타버린 밤, 우리는…'으로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

사진=임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