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사회적 거리두기 안 했다면 코로나19 환자 35배 이상 증가할 것”
“美, 사회적 거리두기 안 했다면 코로나19 환자 35배 이상 증가할 것”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5.19 08:31
  • 수정 2020-05-19 07:34
  • 댓글 0

켄터키대학 등 공동 연구팀 ‘헬스 어페어스’ 논문 게재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담소하는 미국 여성들. /연합뉴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담소하는 미국 여성들. /연합뉴스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이행하지 않았다면 4월 말 기준 환자 수가 35배 이상 증가했을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CNN은 18일(현지 시간) 켄터키대학의 연구팀이 루이스빌대, 조지아주립대와 공동 연구에서 3월 1일부터 4월 27일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환자 증가율에 미친 영향을 분석해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14일 의료 저널인 ‘헬스 어페어스’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대규모 행사 금지 ▲휴교 ▲식당·술집 영업 금지 ▲자택 대피령 등 주와 지방 정부가 정한 4가지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바탕으로 조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택 대피령이 없었을 경우에는 4월 27일까지 코로나19가 실제보다 10배 많이 확산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4가지 조치 중 아무것도 이행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환자 수가 35배 이상 커질 수 있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정부 개입이 없을 때 발병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잠재적 위험성을 확인했다”며 “이는 경제활동 재개를 위한 전략에 적절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택 대피령과 식당·술집 영업 금지가 바이러스 확산을 늦추는 데 효과적으로 보인다”며 “다만 실제 환자가 공식 발표보다 많을 수도 있고 영업 관행 변경 등 요인에 따라 연구 결과가 정확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당부했다.

Tag
#미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