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의 5·18 광주 행보…통합당의 자세 달라졌나
주호영의 5·18 광주 행보…통합당의 자세 달라졌나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5.19 09:52
  • 수정 2020-05-19 09:54
  • 댓글 0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5·18 유가족들에게 사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 참석을 두고 5·18 민주화운동을 대하는 보수의 자세가 전과 달라졌다는 시선이 나온다.

기념식장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과 5·18 유가족들에게 과거 5·18 망언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가 주목 받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나란히 서 주먹을 쥐고 위아래로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이후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배현진 원내대변인 등과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로 이동해 참배했다.

지난해 황교안 당시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는 광주 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로 민주묘지 입구에서 추모탑까지 가는 데 15분이나 걸렸지만 이날 시위대는 보이지 않았다.

그는 방명록에 '5월 정신으로, 자유와 정의가 역동하는 하나 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습니다'라고 썼다. 참배를 마치고 나서는 "5·18 민주화운동을 둘러싼 갈등과 상처를 모두 치유하고 5·18 정신으로 하나 된 대한민국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민주화 운동의 성격이나 권위에 대한 평가는 이미 법적으로 정리됐다"라며 "간혹 딴소리해서 마음에 상처를 드린 분들이 있는데 그분들이 잘못된 것"이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강제조사권을 부여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그는 “진상조사위에 강제조사권을 부여하는 문제는 위헌 주장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전문가 의견을 좀 더 들어보겠다”고 했다.

한편 당 윤리위원회는 이종명 의원의 5·18은 폭동 발언과 관련해 제명을 결정했으나 최종 의결은 1년 정도 미뤄졌다. 이후 이종명 의원은 지난 총선을 앞두고 제명 절차를 밟아 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