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수술실 간호사 확진…대형 병원 의료진 감염에 ‘긴장’
삼성서울병원, 수술실 간호사 확진…대형 병원 의료진 감염에 ‘긴장’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5.19 10:20
  • 수정 2020-05-19 10:22
  • 댓글 0

삼성서울병원 19일 긴급 공지
삼성서울 병원 수술 병원 간호사 1명이 코로나 19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삼성서울 병원 수술 병원 간호사 1명이 코로나 19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서울 강남구 소재 대형병원인 삼성서울병원의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의료계에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삼성서울병원에서 의료진이 감염된 것은 처음이다. 더욱이 ‘수술실 간호사’라는 점에서 추가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19일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수술실 간호사 1명이 주말인 지난 17일부터 의심 증상을 보여 이튿날 출근하지 않고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이 확인됐다.

해당 간호사는 주말인 토요일과 일요일 오프로, 출근은 하지 않았고, 일요일 발열 증상 후 월요일 출근하지 않고 검사한 뒤 확진된 상황이다.

병원은 이날 수술실을 임시폐쇄하고 해당 간호사와 접촉한 의료진, 환자 등 200여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뿐만 아니라 환자 및 직원, 병원에 미칠 영향은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안내하기로 했다.

이 병원 관계자는 “현재까지 검사결과가 나온 접촉자들은 대부분 음성이 나왔으나 의료진들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되면서 향후 수술 일정에 타격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 간호사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용산구 이태원을 간 이력도 없었다.

병원 측 설명에 따르면 이 간호사는 수술실, 병원 내에서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확진자가 본관 수술장 간호사이고 아직 감염원이 파악되지 않아 걱정”이라며 “다행히 철저하게 마스크를 쓰고 근무한 만큼 전파 위험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