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WHO는 중국의 꼭두각시”…분담금 삭감 압박
도널드 트럼프 “WHO는 중국의 꼭두각시”…분담금 삭감 압박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5.19 11:02
  • 수정 2020-05-19 11:04
  • 댓글 0

트럼프 “WHO 분담금, 10분의 1로 줄일 수도”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를 ‘중국의 꼭두각시(puppet of China)’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WHO가 중국 편을 드느라 코로나19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고 이로 인해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가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고 강하게 비판에 나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열린 WHO에 화상 연설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로부터 ‘WHO 총회에서 왜 연설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받고 “나는 가까운 시일 내에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며 “나는 (오늘은) 입장을 내지 않기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WHO를 맹비난했다. 그는 “그들(WHO)은 지난 시기에 매우 애석한 활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들(WHO)은 중국의 꼭두각시”라면서 “좋게 말한다면 중국 중심적”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WHO에 내는 미국의 분담금을 중국 수준으로 낮춰 내겠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현재 중국은 미국의 10분의 1 수준을 WHO에 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WHO에) 일 년에 4억 5000만 달러(약 5500억원)를 내는데, 중국은 일 년에 3800만 달러(약 465억원)를 낸다”면서 “우리는 수년 동안 4억 5000만 달러를 내는데 제대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는 “나는 우리가 4억 5000만 달러를 4000만 달러로 끌어내리는 것을 생각하고 있었고, 일부 사람들은 과하다고 했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곧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책임져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중국은 그들이 한 일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은) 전 세계를 아주 심하게 해쳤고 그들 자신도 해쳤다”면서 “그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되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4일 WHO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면서 WHO의 역할을 평가하는 동안 지원을 일시 중단시켰다.

한편 이날 열린 WHO의 73차 세계보건총회(WHA)에서는 미국과 중국이 충돌했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한 회원국이 투명성 의무를 저버려 엄청난 희생을 초래했다”며 중국을 겨냥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코로나19 조사가 WHO 주도로 진행돼야 한다”며 미국을 중심으로 한 독립적 조사 요구를 견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