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가율, 처음으로 꺾여
서울 전세가율, 처음으로 꺾여
  • 채준 기자
  • 승인 2016.09.05 08:05
  • 수정 0000-00-00 00:00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 채준]

서울지역 주택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율이 2011년 조사 이래 처음으로 하락했다.

최근 KB국민은행 월간주택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지역 주택 전세가율은 지난 7월(68.7%)보다 0.2%포인트 낮은 68.5%를 기록했다. 전세가율 통계가 생산된 2011년 6월 이후 5년2개월 만에 처음으로 상승세가 꺾인 것이다. .

전세가율이란 주택 매매가 대비 전셋값의 비율을 뜻하며 일반적으로 서울에서는 전세가율이 70%가 넘으면 높은 것으로 80%가 넘으면 대단히 높은 것으로 평가 되고 있다. 

서울지역 주택 전세가율은 2011년 6월 첫 조사 당시 47.1% 였으나 5년 만인 지난 6월에는 68.7%까지 20%포인트 넘게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지난 7월 68.7%로 정체를 보이더니 8월에 처음으로 전세가율이 떨어졌다. 서울지역 주택 전세가율이 하락한 것은 주택 매매가격이 강세를 보인 반면 전세가격은 안정세를 보인 때문이다. 특히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지난 7월에 이어 두 달 연속 하락세를 보인 영향이 컸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가율은 6월 75.1%에서 7월에 74.8%로 떨어진 뒤 8월에 다시 74.5%로 0.3%포인트 하락했다.

전세가율이 떨어진 이유는 위례신도시와 하남 미사강변도시 등 대체 신도시와 택지지구에서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쏟아지며 전·월세 가격은 약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전세가율 하락세는 강북의 아파트도 예외는 아니었다. 노원구의 지난달 전세가율은 77%로 7월에 이어 두 달 연속 하락했다.

한편 부동산 전문가들은 서울의 전세가율이 꺾인 것이 부동산 하락의 신호로 평가하기도 하고 있다. 서울의 재건축 시장은 여전히 뜨겁지만 전세가율의 하락은 결국 매매가를 끌어내릴 수 있는 요소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서울과 수도권에 대량의 입주 물량이 몰리고 미국 연방준비위원회가 기준 금리를 올리면 부동산 시장은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판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