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건설사 지방 재건축 '싹쓸이'… 지역 건설사는 속앓이
대형 건설사 지방 재건축 '싹쓸이'… 지역 건설사는 속앓이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5.19 14:50
  • 수정 2020-05-19 14:51
  • 댓글 0

현대건설, 도시정비 수주액 절반 이상 지방서 기록
대구 수성구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대구 수성구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대형 건설사들이 지방 도시정비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서울 지역 재건축·재개발이 분양가 상한제 등 각종 규제로 가로막혀 시장이 위축된 탓이다. 반대로 대형 건설사들의 약진이 이어지면서 속앓이를 하는 곳도 있다. 지역 기반 중견·중소 건설사다. 수익 근간인 지역의 알짜사업들을 따내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1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SK건설은 지난달 광주시 남구 방림삼일구역 재건축사업을 수주했다. 1408억원 규모며, 해당 사업에는 HDC현대산업개발도 입찰에 참여했었다. 앞선 2월에는 대전 동구 삼성동1구역 재건축사업 시공권을 따내기도 했다.

올해 가장 먼저 도시정비사업 누적수주금액 1조원을 돌파한 현대건설도 절반 이상을 지방 사업에서 메웠다. 부산 범천 1-1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권을 따내 4160억원의 수주고를 올렸고, 대전 대흥동 1구역 재개발사업에선 853억원을 수주한 데 이어 총 사업비 2089억원의 원주 원동나래구역까지 수주했다. 지방 물량의 덕을 톡톡히 보며 누적수주금액을 작년 동기 5172억원의 2배까지 끌어올렸다.

같은 현대가인 현대엔지니어링은 사상 처음 도시정비사업 부문 수주액이 1조원을 넘어섰는데, 지역 사업의 덕이 컸다. 총 1조23억원의 수주액 중 30% 가량에 해당하는 금액이 지방에서 나왔다. 이 회사는 지난 1월과 3월 각각 '울산 중구 B-05구역 주택재개발 사업(1601억원)'과 '청주 사직1구역 재개발사업(1680억원)'의 시공권을 따냈다.

롯데건설은 올해 1월 울산 중구 B-05구역(1602억원) 수주를 시작으로, 3월 부산 범일2구역 재개발까지 수주해 현재까지 총 6632억원의 도시정비사업비를 수주했다.

이처럼 대형 건설사들은 지방 도시정비사업 공략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 지역의 재건축·재개발이 규모는 크지만, 각종 규제에 가로막혀 사업 물량이 크게 줄어든 탓이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앞으로 분양가 상한제 등 규제로 인해 서울 내 재건축·재개발 물량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며 "건설사들이 지역에 눈을 돌리는 것도 이런 이유다. 아마도 대형 건설사들의 지방 진출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대로 이들의 약진이 계속될 수록 지역 기반 건설사들은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매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텃밭' 격인 지방 사업에서 조차 밀리게 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는 곧 실적이 악화를 의미한다.

대구지역 한 건설사 관계자는 “일거리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지방의 알짜배기 사업은 대형 건설사들이 다 가져가 버리니, 위기감이 커지는 것은 사실”이라며 “자금력과 브랜드 선호도에서 밀려버린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