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전국 5개 지역에 수소車 약 5만대분 추출시설 구축
산업부, 전국 5개 지역에 수소車 약 5만대분 추출시설 구축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5.19 14:40
  • 수정 2020-05-19 14:40
  • 댓글 0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 지원 최종 선정... 경남 창원이 최대규모
울산시 동구 대왕암공원에서 전국 최초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 수소전기버스. /연합뉴스
울산시 동구 대왕암공원에서 전국 최초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 수소전기버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전국 5개 지역에 수소차 5만대분의 수소를 확보할 수 있는 추출 생산기지가 들어선다.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 지원 대상을 최종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소규모 수소추출시설로는 부산광역시와 대전광역시, 강원도 춘천시 총 3개 지역, 중규모 수소추출시설로는 광주광역시, 경남도 창원시 총 2개 지역이 각각 선정됐다.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은 수소경제 초기 수소차와 버스 등 수소 교통망 조성을 목적으로 수소추출시설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1월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일환에서 비롯됐다.

수소추출시설은 액화천연가스(LNG) 등에서 수소를 추출하고 생산하는 설비를 포함한 공급 시설이다.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 지원 최종 선정된 5개 업체.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 지원해 최종 선정된 5개 지역과 주관기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소규모 수소추출시설은 버스 40대 충전 분량인 하루 1톤 이상 규모의 수소 생산이 가능하다. 올해 총 250억원의 국비를 지원해 개소 당 50억원씩 5개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시설 이외 나머지 2개소는 하반기에 선정 공고에 들어간다.

중규모 수소추출시설은 하루 약 4톤 이상 규모의 수소를 생산한다. 버스 160대 또는 승용차 2만6000대에 충전 가능한 분량으로 올해 총 2개 지역이 선정됐다. 내년까지 개소 당 80억원씩 총 160억원의 정부 예산이 지원된다. 총 사업비의 40% 수준으로 올해 총 44억4000만원의 국비가 제공된다.

수소추출시설은 ▲인근 수소버스 운행 노선 및 버스 충전소 연계 여부 ▲수소 공급가격 및 운영 계획 ▲주민수용성 및 안전성 확보 방안 요소 ▲수소차·충전소 보급 계획 ▲주민 수용성 확보 및 지자체 지원 ▲지역 수소 산업 육성 효과 등을 고려해 전문가 위원회에서 평가·선정했다.

산업부는 이번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을 통해 연간 약 7400톤 규모의 수소 공급 여력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버스 760대 또는 승용차 4만9000대 규모에 충전 가능한 분량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는 수소차·버스의 확산 및 수소충전소 구축 등에 맞춰 수소추출시설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며 “국민 불편 없는 수소 모빌리티 인프라를 조기 구축해 글로벌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