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의 관심사’ 치타 “연인 남연우 감독과 호흡, 단점 찾을 수 없어”
‘초미의 관심사’ 치타 “연인 남연우 감독과 호흡, 단점 찾을 수 없어”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5.19 16:32
  • 수정 2020-05-19 16:32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가수 치타(김은영)이 영화 ‘초미의 관심사’를 통해 연인 남연우 감독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치타는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초미의 관심사’ 인터뷰에서 영화를 통해 연인사이로 발전한 남연우 감독과 호흡에 대해 “연인 사이라는 이유로 일을 하면서 단점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촬영 전부터 공과 사를 구별하자는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사적인 감정을 티내지 말자고 했다”며 “감독님 역시 ‘작업에 들어가면 너를 많이 신경 못 쓸 수도 있다’고 해서 ‘괜찮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각자의 일을 하는 과정이 참 재미있었다. 남연우 감독이 다른 배우나 스태프들과 일하고 있는 모습을 보며 멋있다고 생각했다”며 웃었다.

치타와 남연우 감독은 ‘초미의 관심사’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현재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 중이다.

한편 ‘초미의 관심사’는 돈을 들고 튄 막내를 쫓기 위해 단 하루 손잡은 극과 극 모녀의 예측불허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오는 27일 개봉.

사진=레진스튜디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