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정부·의료계 코로나19 대응에 '엇박자'
브라질, 정부·의료계 코로나19 대응에 '엇박자'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0 08:00
  • 수정 2020-05-20 06:56
  • 댓글 0

의료계 "보건에 정치 논리 개입" 비판…의학단체, 반대 성명 발표
신임 보건부 장관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사용 확대할 것"
브라질 상파울루에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이 매장돼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브라질 의료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게 말라리라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사용하라는 압박에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이는 보건부 장관이 잇따라 사임한 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보건부 지침을 바꿔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브라질은 현재 코로나19 중증환자에게만 의사 처방에 따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사용하게 돼 있으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보건부 지침을 바꿔 초기 증상 환자에게도 사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의료계에서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치료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들어 신중한 자세를 주문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일부 지역에서 공공의료시설 의료진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환자에게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처방하라는 압력이 가해지고 있다. 이 때문에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치료 효과를 두고 의사들 간의 논쟁까지 벌어지면서 코로나19 치료제 선택에 혼란을 가중 시킨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의사들은 "보건 문제에까지 정치 논리가 개입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브라질 집중치료의학협회와 브라질 감염병학회 등 주요 의학 단체들은 이날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사용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코로나19 환자에게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여해도 별다른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안전성 평가도 부족하며 부정맥 등 심혈관계에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도 있다"라며 사용 반대를 주장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왼쪽)과 만데타 전 장관(오른쪽) /연합뉴스

루이스 엔히키 만데타 전 보건장관은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재임 당시 코로나19 환자에게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사용하면 위험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을 경고하는 연구 결과를 여러 차례 받았다고 밝혔다. 만데타 전 장관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을 섣붙리 확대했다가 부작용이 생기면 중환자실 병상 운용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라며 "병원을 찾지 못하고 가정에서 사망하는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만데타는 지난해 초 보우소나루 정부 출범 당시부터 보건부 장관을 맡았으며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과 사회적 격리 문제를 두고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갈등을 빚다가 지난달 16일 사임했다.

반면 새 보건장관 물망에 오른 여성 의사 니지 야마구시는 "지금까지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관련해 나온 연구 결과는 이론에 불과한 것"이라며 "현재 중증환자에게만 제한적으로 사용하게 돼 있는 보건부 지침을 바꿔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을 확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