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일만에 교문 활짝" 고3, 오늘부터 등교
"80일만에 교문 활짝" 고3, 오늘부터 등교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5.20 07:07
  • 수정 2020-05-20 07:07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에 고등학교 3학년생들이 등교 수업을 시작한다. 

20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고3을 시작으로 ▲27일에는 고2·중3·초1∼2·유치원생 ▲6월 3일 고1·중2·초3∼4학년생 ▲6월 8일 중1·초5∼6학년 순으로 전국 학교·유치원에서 등교·등원을 시작한다.

교육부는 지역별·학교별 상황에 따라 학생을 분산시키면 등교 이후에도 생활 방역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전국 시·도 교육청은 지역·학교별 상황에 따라 학년·학급별 격주 등교와 등교·원격수업을 하루씩 번갈아 하는 격일제 등교, 오전·오후반 2부제 등교 방안 등을 제시했고 각 학교들은 사정에 맞는 방식을 택해 등교를 준비했다.

고3은 매일 학교에 나가게 되고, 고 1∼2는 격주 등교, 초·중학교는 원격 수업을 병행하되 수행 평가 등을 위해 주 1회 학교에 나가는 방식을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 등 일부 지역에선 중3도 매일 등교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코로나19 전파 위험을 낮추고 학생들을 분산시키기 위해 과밀학급, 과대 학교는 학교 내 음악실 등 넓은 특별 교실을 활용하고 분반 수업 등의 방식도 동원하게 될 전망이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았던 대구는 기저질환이 있거나 등교가 어려운 상황에 있는 학생들에게 등교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등교하더라도 당분간 야간 자율학습(야자)과 보충수업은 금지되고 수업 시간도 탄력적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전날 신학기 개학준비 추진단 회의에서 "등교 개학은 언젠가는 꼭 해야 할 일이고, 시기를 무작정 미룰 수 없는 일"이라며 "코로나 19 감염증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등교수업을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되는 즉시 신속하게 추가적인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