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트U] NH농협은행, 자매결연마을 찾아 영농철 일손돕기 지속 전개
[리스펙트U] NH농협은행, 자매결연마을 찾아 영농철 일손돕기 지속 전개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5.20 08:55
  • 수정 2020-05-20 08:55
  • 댓글 0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NH농협은행이 자매결연마을 찾아 영농철 일손돕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농협은행 제공
NH농협은행이 자매결연마을 찾아 영농철 일손돕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농협은행 제공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NH농협은행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일손부족을 겪고 있는 농촌돕기에 나섰다.

NH농협은행 자금운용부문은 19일 영농철 일손부족을 겪고 있는 충북 충주시 엄정면 유봉마을을 찾아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금운용부문 김행춘 부행장과 직원 15명은 사과적과와 영농 폐자재 회수 등 부족한 일손을 돕고 냄비 등 생활용품 220여개를 관내 농업인들에게 기부했다.

같은 날 준법감시부의 임직원 봉사단 15명 역시 경기 양평군 소재 농가를 방문해 작두콩 넝쿨 제거, 밭 주변정리, 영농폐자재 수거 등 농촌환경개선을 통한 아름다운 마을 가꾸기 활동을 전개했다.

김행춘 부행장은 “자금운용부문은 2015년 충주 유봉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매년 과수농가 일손돕기, 농촌 환경보호 활동을 해왔다”며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시기에 농촌과 농업인에 힘이 되어 줄 수 있어 보람을 느끼고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