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골프장 캐디의 연평균 수입은
전국 골프장 캐디의 연평균 수입은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5.20 09:33
  • 수정 2020-05-20 09:33
  • 댓글 0

국내 한 골프장의 모습. /연합뉴스
국내 한 골프장의 모습.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전국 골프장 캐디의 연평균 수입이 약 4000만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발간한 '레저백서 2020'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으로 약 2만8256명으로 추산되는 전국 골프장 캐디의 연평균 수입은 3832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골프장 캐디피는 물가보다 크게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 대중제 골프장의 팀당 캐디피는 평균 12만2900원이다. 조사하기 시작한 지난 2011년 9만6400원에서 27.5%나 상승했다. 같은 기간 소비자 물가 상승률 10.7%보다 2배 이상 높다.

국내 대중제 골프장 캐디피는 70% 이상이 12만 원이다. 조사 대상 219개 골프장 중 157곳이 12만 원씩 받고 있다. 13만 원씩 받는 곳이 61곳이며 14만 원씩 받는 골프장도 1곳이 존재했다. 지난 2017년만 해도 캐디피를 13만 원 받는 대중제 골프장은 1곳뿐이었으나, 2018년 9곳으로 증가하더니 올해는 더욱 크게 늘어났다.

주로 수도권 골프장들에서 캐디피를 인상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도권 대중제 골프장 70%가 캐디피를 13만 원씩 받는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수도권 골프장 캐디피가 오르면 캐디 구하기가 쉽지 않은 지방 골프장들도 캐디 인력 유출을 우려해 따라서 올리는 현상이 해마다 되풀이되고 있다”고 짚었다.

서천범 소장은 "캐디피의 꾸준한 인상으로 캐디가 적지 않은 소득을 올리게 된 만큼 근로소득세와 국민연금, 건강보험, 고용보험 보험료를 걷어야 하며 영수증 발행도 의무화하는 등 제도화할 시점이 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