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창립기념일 맞아 소외아동에 4천만원 상당 식품기부
세븐일레븐, 창립기념일 맞아 소외아동에 4천만원 상당 식품기부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5.20 12:11
  • 수정 2020-05-20 12:11
  • 댓글 0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전국푸드뱅크 통해 대구지역 아동 복지시설 30여 곳에 전달
후원물품 과자, 음료 등 총 4천만원 상당 식료품
세븐일레븐이 대구지역 소외 아동에 4천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지원한다. /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이 대구지역 소외 아동에 4천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지원한다. / 세븐일레븐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4000만원 상당을 기부했다.

20일 세븐일레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응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대구지역 소외 아동들을 위해 총 4000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오는 21일 세븐일레븐 창립기념일을 맞아 진행된 행사기도 하다.

세븐일레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식사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아동들을 위해 이번 기부를 진행하게 됐다. 기부물품은 과자, 음료 등 아이들 간식거리로 구성됐다. 해당 제품은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전국푸드뱅크를 통해 대구지역 내 아동 복지시설 30여 곳에 전달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은 지난달에도 전국푸드뱅크와 ‘사랑의 식품 나눔 전달식’을 진행하고 강원도 지역 소외 계층에 총 4500만원 상당의 식품을 기부한 바 있다. 지역농가 돕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영천 깐마늘’과 ‘무안 햇양파’를 선보이며 코로나로 타격 입은 농가를 지원하고, 우수한 지역 농산물을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함태영 세븐일레븐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창립기념일을 맞아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고자 이번 기부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외계층의 복지 개선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