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등교 대비 학교 주변 음식점·급식 위생점검
식약처, 등교 대비 학교 주변 음식점·급식 위생점검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5.20 12:44
  • 수정 2020-05-20 12:44
  • 댓글 0

학교주변 조리·판매업소 3만5000여곳-학교급식소 9000여곳 점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초·중·고 등교에 대비해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학교 주변 음식점 및 급식소 등을 대상으로 20일부터 6월 30일까지 위생·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한다.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에 따르면 학교 주변 음식점에 대한 점검은 학교매점, 분식점 등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 내 조리·판매업소 3만5000여 곳을 대상으로 한다.

주요 점검내용은 과자·빵 등 어린이 기호식품 관련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 △냉동·냉장제품 보관기준 준수 △조리시설 등 위생관리 △정서저해 식품 판매 여부 등이고 위생상태가 불량한 제품은 수거·검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어린이 기호식품 전담관리원과 함께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 안전수칙 등을 안내하고 ‘안전하고 위생적인 식품안전보호구역’ 캠페인도 함께 실시한다.

급식소에 대한 점검은 학교급식소와 급식소에 식재료를 공급하는 업체 등 9000여 곳을 대상으로 하며 △유통기한 경과 식재료 사용 △급식시설 등의 세척·소독 △위생적 식재료 취급 △조리종사자 개인위생 관리 등을 점검하고 김치, 샐러드 등은 수거·검사를 실시해 식중독균 검출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점검업체를 대상으로 가공식품 제조업소의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하도록 현장지도도 병행할 계획이다.

송성옥 식약처 식생활영양안전정책과장은 “초·중·고 등교 개학과 더불어 기온도 상승하고 있어 우리 학생들 먹거리의 위생·안전관리가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식중독 등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