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올해 경제 성장률 0.2% 전망... "불확실성 높아"
KDI, 올해 경제 성장률 0.2% 전망... "불확실성 높아"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5.20 13:17
  • 수정 2020-05-20 13:17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이 0.2%로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20일 KDI는 '2020년 상반기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우리 경제가 올해 상반기(-0.2%)와 하반기(0.5%)를 거쳐 연간 0.2%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에 전망했던 2.3%보다 2.1%포인트 낮춰잡은 것이다. 

정규철 KDI 경제전망실장은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 역성장할 가능성도 유사한 정도로 높다"고 말했다.

내년 성장률을 3.9%로 제시하면서도 "기저효과 등을 감안하면 내년에 잠재 성장 경로(2.4%로 추정)에 도달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업파산과 가계파산, 실업 등이 발생하면 코로나19가 지나간 이후에도 경기회복이 더디게 진행될 것"이라며 "금융정책, 유동성 공급, 고용안정을 위한 정책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KDI는 이날 함께 발표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거시경제 경로 전망' 현안분석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활동이 내년에나 점진적으로 회복할 경우 올해 성장률이 -1.6%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코로나19가 조기 진정될 경우엔 1.1%까지 올라가는 'V자형' 회복을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