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해시태그] #시크릿넘버 수담 논란 #양준일 해명 #'개그콘서트' 사실상 폐지
[친절한 해시태그] #시크릿넘버 수담 논란 #양준일 해명 #'개그콘서트' 사실상 폐지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5.21 01:05
  • 수정 2020-05-20 15:45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한국스포츠경제가 연예가 핫 이슈를 재미있고 빠르게 전달해 드리고자 '친절한 해시태그'라는 코너를 들고 왔습니다. 오늘은 또 어떤 인물이, 어떤 일들이 화제가 됐을까요? 해시태그 한 줄 읽고 가실게요~

시크릿넘버 수담./한스경제 DB
시크릿넘버 수담./임민환 기자

#시크릿넘버 수담 논란

지난 18일 SNS를 통해 그룹 시크릿넘버의 멤버 수담의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 글을 작성한 A씨는 "수담이 고등학교 동창이다. 왕따 주도, 중학생 때부터 술 마시고 학교 등교해서 아주 싫어했다. 이상이다"라고 밝혀. 이어 A씨는 "고등학교 동창이라면서 무슨 중학교 때부터 술이냐, 주작이다 하시는데 예중, 예고는 붙어있는 경우가 많다"며 "저는 예중, 예고를 나왔고 이수담도 그렇다. 중학교 때부터 봐왔던 친구다"라고 전해. 그러면서 "저 친구가 술 마신 것을 어떻게 아느냐는 말이 많아서 덧붙인다. 알고 싶지 않았는데 자기 스스로 자랑인 양 이야기했다. 저와 제 친구들뿐 아니라 자기와 조금 알고 있다 싶은 친구들에게는 죄다 가서 이야기하고 다녔다. 모두가 안다"고 설명. 또 A씨는 수담의 중, 고등학교 졸업사진을 첨부하며 "적어도 아무 죄 없는 사람 죄 만들지 않고 없는 얘기 지어내지 않습니다"라고 덧붙여. 이후 시크릿넘버 소속사 측은 강경 대응 시사. 19일 시크릿넘버 소속사 바인엔터테인먼트, 알디컴퍼니는 공식 SNS를 통해 "SNS상에서 제기된 시크릿넘버의 멤버 수담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글은 악성 루머이며 허이 사실임을 명확히 밝힌다"고 입장 전해. 소속사 측은 "가요계 첫 발을 내딛는 신인 그룹이 더 이상 거짓된 소문에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리며 이 시간 이후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고려할 계획이다"고 전해.

양준일./임민환 기자

#양준일 해명

양준일이 경제적 부담을 토로하는 뉘앙스의 글을 게재한 데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사실이 아닌 비유적 표현"이라고 해명. 양준일은 지난 15일 '카카오100프로젝트' 커뮤니티에 "일을 하루 미룰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한 달간 밀리면 대가는 너무 크다"라며 "이번 달 월세를 못 내면 다음 달엔 빌려서 월세를 내야 한다"고 적어. 이어 "나 오늘도 일해야 해. 밀린 돈 갚으려면. 오늘도 일 나간다. 부자가 되기 위해 Procrastination(미루는 버릇)은 나를 영원히 노예로 만든다"라고 덧붙여.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글에 대해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양준일이 경제적인 부담을 내비친 것에 대해 의아함 드러내. 하지만 이는 '카카오100프로젝트' '영혼의 말한마디' 취지에 따라 적은 글로 실제 양준일의 경제적 상황은 문제가 되는 상황이 전혀 아닌 것으로 드러나. 양준일 측은 "사실이 아닌 비유다. 오늘 해야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말자가 글의 주된 내용"이라며 양준일의 월세 걱정 발언을 둘러싼 일각의 오해 해명.

'개그콘서트' 1000회 특집./KBS 제공

#'개그콘서트' 사실상 폐지

지상파 유일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 KBS '개그콘서트'가 21년 만에 방송 중단을 알려 사실상 폐지 수순 밟고 있어. KBS는 최근 "달라진 방송 환경과 코미디 트렌드의 변화, 코미디 프로그램의 한계 등의 이유로 휴식기를 갖는다"고 밝혀. 방송가 안팎에서는 이번 결정이 사실상 이달 초부터 불거진 폐지설이 현실화된 것이라며 지상파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이 전멸했다는 해석 내놔. KBS 후속 코미디 프로그램에 대한 세부 논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아. '개그콘서트'는 1999년 9월 막을 올린 후 매주 일요일 안방극장 찾아. 2003년 한때 시청률이 30%에 육박할 정도로 큰 인기를 모으며 국민 예능으로 자리매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