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꼰대인턴' 박해진X김응수 "'꼰대인턴'으로 코로나19 퇴치"
[E-핫스팟] '꼰대인턴' 박해진X김응수 "'꼰대인턴'으로 코로나19 퇴치"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5.20 16:17
  • 수정 2020-05-20 16:17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박해진, 김응수가 유쾌한 코믹 연기를 예고했다.

20일 오후 MBC 수목극 '꼰대인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박해진, 김응수, 한지은, 박기웅, 박아인, 남성우 PD가 참석했다.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만나게 된 남자의 통쾌한 갑을 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를 그린 코믹 오피스물이다. 

이날 남성우 PD는 "전반적으로 웃음을 드릴 수 있는 드라마다. 어려운 상황들이 많은데 잠깐이나마 드라마를 통해 웃으면서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드라마가 끝나고 광고가 나올 때 소싯적 생각도 나고 직장 동료나 친구들이 생각나는 드라마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극 중 박해진은 극악한 꼰대 상사를 만나 인턴 시절을 험하게 보낸 후 이직해 라면계의 핵폭풍을 일으키는 '핫닭면'을 개발하며 단숨에 부장으로 승진한 가열찬으로 분한다.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코믹 연기를 선보일 예정. 이에 대해 박해진은 "특별히 제가 코믹한 캐릭터는 아니지만 어쩌다 보니 이렇게 됐다. 실제로 재미있을지 모르겠다. 촬영하면서는 재미있었는데 저희끼리 재미있는 것과 시청자분들이 보시는 것은 또 다르기 때문에 재밌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김응수는 최악의 꼰대부장이자 준수식품 마케팅영업팀 시니어 인턴 이만식으로 분한다. 평생 회사를 위해 몸 바쳐 일하다 명예퇴직을 당해 우여곡절 끝에 경쟁회사의 시니어 인턴으로 입사하지만 그곳에서 과거에 자신이 괴롭혔던 인턴 가열찬(박해진)을 상사로 만나게 된다. 이에 대해 김응수는 "박해진과 처음 연기를 하는데 딱 두 가지를 깨달았다. 하나는 얼굴을 바라보며 신의 존재를 인정하는 수밖에 없다. 어떻게 이렇게 완벽한 얼굴을 만들었나. 신에 대한 불만도 생겼다. 나는 뭔가"라며 "두 번째는 어쩜 저렇게 꼰대질을 잘하나 싶다. 잔소리가 너무 심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박기웅은 "사실 김응수 선배님은 전에도 젊은 배우들을 편하게 해주는 편이었다. (박)해진 형도 원래 젠틀하고 스윗하다. 주변을 잘 챙기고 서로 배려하는 캐릭터들이다 보니 합이 좋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꼰대인턴'은 최근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직장 내 갑을 문제를 웃음과 함께 그리는 작품이다. 이날 참석한 배우들 중 가장 연장자인 김응수는 "나는 절대 꼰대가 아니다"라고 자신했지만 그 이야기를 들은 박기웅은 "꼰대는 아닌데 단톡방에 새벽마다 꽃 사진을 보낸다. 싫은 건 아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선배님은 젊은 배우들을 가장 편하게 해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배우들은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로 '웃음'을 꼽았다. 김응수는 "시청자들이 보고 '어? 저게 내 모습이다'하고 웃었으면 한다. 그래서 방송이 끝날 때쯤에 코로나19가 없어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해진 역시 "선배님 말씀에 힘입어 의료진분들과 모든 스태프 분들께 덕분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시청자분들 덕분에 시청률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꼰대인턴'은 20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