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회계의혹' 정의연 사무실 12시간 동안 압수수색
검찰, '회계의혹' 정의연 사무실 12시간 동안 압수수색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5.21 07:20
  • 수정 2020-05-21 08:15
  • 댓글 0

21일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검찰이 압수수색 물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검찰이 압수수색 물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검찰이 회계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해 12시간 동안 밤샘 압수수색을 펼쳤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압수수색을 이날 오전 5시 30분쯤 끝냈다.

검찰은 전날 오후 5시쯤부터 정의연·정대협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와 각종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사단법인 '시민과 함께', 사법시험준비생모임,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을 업무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잇따라 검찰에 고발했다.

한편 정의연은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목적을 지정해 기부한 금액을 제외한 일반 기부 수입 총 22억1900여만원 중 41%에 해당하는 9억1100여만원을 피해자지원사업비로 집행했다고 설명했다.

또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2015년 한일 합의 당시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재단을 통해 지급하기로 한 10억엔을 받지 못하도록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화해·치유재단 기금의 수령 여부는 전적으로 할머니들이 결정하게끔 했다"고 해명했다.

과거 정의연이 국세청을 통해 공시한 회계 내역 등을 토대로 회계 처리와 관련한 추가 의혹이 제기되자 정의연은 "위안부의 역사적 진실을 부정하는 국내외 세력과 2015년 한일 합의 주역들인 적폐 세력이 사태의 본질을 호도하며, 인권운동 전체를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