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현 "청담동 생일 파티 참석…부주의한 행동, 반성하겠다"
임지현 "청담동 생일 파티 참석…부주의한 행동, 반성하겠다"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5.21 09:20
  • 수정 2020-05-21 09:20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임블리' CEO 임지현이 청담동 생일파티에 참석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20일 임블리 측은 쇼핑몰 공식 인스타그램 게시글 댓글로 "청담동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을 축하해주기 위해 잠시 참석한 바 있다"고 논란이 됐던 생일 파티에 참석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부주의한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임지현을 비롯해 손연재, 이민정, 효민, 이주연, 김희정 등이 지난 9일 청담동에서 생일 파티를 즐겼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당시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는 시기였는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파티를 즐기는 사진이 SNS에 업로드 되면서 논란은 확산됐다.

하지만 이민정, 효민, 김희정, 이주연 등 소속사는 "선물 전달을 위해 잠시 들렸지만 이 역시 부주의한 행동이었음을 인지한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임지현 역시 파티 현장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생일파티를 즐기는가 하면 알파카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동물학대 논란까지 빚어지기도 했다.

이후 논란이 계속되자 임지현은 자신의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