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학생 발열 감지해 교사에 통보"…지능형 CCTV 시범사업 추진
과기정통부 "학생 발열 감지해 교사에 통보"…지능형 CCTV 시범사업 추진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1 16:43
  • 수정 2020-05-21 16:43
  • 댓글 0

과기정통부, 재난재해 및 학교안전 분야 올해 과제 2개 선정
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정부가 교내 코로나19 감염 예방 등 각종 사고 방지에 총력을 기울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지능형 폐쇄회로(CC) TV 시범사업 과제 수행 기업으로 마크애니와 에이치엠씨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능형 CCTV는 CCTV가 수집한 영상을 기반으로 행동과 상황 등을 분석해 침입이나 방화, 화재 등 특정 상황을 자동으로 인식하는 시스템이다.

과기정통부는 2018년부터 우수 기술 기업과 공공기관, 지자체를 컨소시엄(공통의 목적을 위한 협회나 조합) 방식으로 선정해 교통안전과 범죄예방 등 사회안전 분야에서 지능형 CCTV 도입·확산에 힘써왔다.

이번 공모를 통해 재난·재해 분야에는 마크애니, 학교 안전 분야에는 에이치엠씨가 선정됐으며 이들 2개 과제에는 사업비 6억7000만원이 투입됐다.

마크애니는 강원도 고성군청과 컨소시엄을 이뤄 산불 감지와 산불 징후 식별, 허가시간 외 입산자 검출 등이 가능한 지능형 CCTV 체계를 구축한다.

학교 안전 분야에 선정된 에이치엠씨는 교육부와 협업해 청주교대 부설초등학교, 한국교원대 부설 미호중학교에서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CCTV로 화재 감시, 학교 폭력 감지 등에 착수한다. 해당 CCTV는 체온 측정을 통해 발열 이상자가 있을 경우 담당 교사에게 스마트폰으로 바로 알리는 기능도 탑재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후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지능형 폐쇄회로(CC)TV 시범사업 착수보고회를 열고 본격적인 사업 시행에 돌입했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지능형 CCTV가 재난·재해를 예방하고 안전한 학교생활을 만드는 데 기여하도록 차질 없이 사업을 수행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