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갑포차' 안태환, 육성재 동료로 첫 등장..완벽한 케미
'쌍갑포차' 안태환, 육성재 동료로 첫 등장..완벽한 케미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5.21 16:58
  • 수정 2020-05-21 16:58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안태환이 자신의 첫 드라마에서 캐릭터를 살리는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20일 첫 방송된 JTBC 수목극 '쌍갑포차'에서 안태환이 한강배(육성재)의 직장 동료 최진동 역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진동은 강배의 업무 태도를 지적하는 직장 상사로부터 적극적으로 강배를 감싸며 남다른 동료애를 드러냈다. 

강배와 몸이 닿으면 속마음을 고백하게 된다는 것을 알리 없는 진동이 어깨동무를 하려다 민망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연애사는 물론 가정사까지 공유할 정도로 절친한 사이로 소개된 만큼 진동과 강배 두 사람이 그려낼 케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드라마다.

사진=JTBC 방송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