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22일부터 환매 중단 펀드 603억원 1차 분배
라임자산운용, 22일부터 환매 중단 펀드 603억원 1차 분배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5.21 17:04
  • 수정 2020-05-21 17:04
  • 댓글 0

라임자산운용이 환매 중단 펀드 1차 분배를 한다./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라임자산운용은 오는 22일부터 5월 말까지 87개의 자펀드 고객들을 대상으로 603억원을 1차 분배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라임자산운용은 지난 2월 14일 '환매 중단 펀드에 대한 환매계획 및 관리방안'을, 4월 13일에는 '환매중단 펀드 내 자산 현금화 계획'을 발표하며 5월 중 피해자들에게 1차 분배를 계획 중이라고 판매사를 통해 알렸다.

라임자산운용은 지난해 10월 1조6000억원 규모의 환매 중단 사태 이후 삼일회계법인의 펀드 실사를 진행함과 동시에 자산 관리 및 추심 전문 법무법인 선정 등 2개 모펀드인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 및 각 자펀드에 편입된 자산의 현금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코스닥벤처펀드의 경우 지난 3월 중순 200억원이 고객들에게 분배됐다.

라임자산운용은 분배 대상 펀드 리스트 및 금액은 해당 펀드 판매사를 통해 공지하며 각 판매사의 업무절차에 따라 분배 일정은 일부 변경될 수 있다고 했다. 일부 펀드의 경우에는 업무 절차에 소요되는 일정 때문에 분배 시기가 5월말을 넘길 수도 있다.

라임자산운용은 펀드내 편입 자산의 관리 및 회수 작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며, 3분기 중에 2차 분배가 차질없이 이루지도록 하겠다며 자산현금화 계획을 지속적으로 안내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