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으로 여행 기분 내볼까…코로나 여파 글로벌 식(食) 매출↑
음식으로 여행 기분 내볼까…코로나 여파 글로벌 식(食) 매출↑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5.21 17:14
  • 수정 2020-05-21 17:14
  • 댓글 0

2~4월 홈플러스 온라인몰 주요 글로벌 식재료 매출 증가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해외 여행의 묘미로 단연 ‘미식’이 꼽힌다. 보다 이색적인 음식을 즐기며 나라의 문화를 배우고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코로나 여파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해외여행이 어려워지다 보니 덩달아 글로벌 음식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식재료 판매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홈플러스 온라인몰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국가간 이동이 멈춘 2월부터 4월까지 각국 주요 음식과 식재료 매출이 큰 폭 증가했다.

이 기간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파스타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1% 신장했다. 직수입 아녜지 스파게티 매출은 289%나 증가했다. 오뚜기 스파게티, 심플러스 스파게티 매출도 각각 56%, 20% 늘었다.

동남아 음식으로 대표되는 쌀국수 매출도 21% 신장했다. Pho 베트남쌀국수는 2658% 폭등했고 리얼타이 라이스스틱도 87% 판매량이 증가했다.

유럽을 대표하는 치즈 소비도 대폭 늘었다. 이탈리아 알프스 산지 원유로 만든 마스카포네는 34%, 프랑스 대표 치즈를 한 입 크기로 담은 미니브리 15%, 네덜란드 고다치즈는 24% 매출이 늘었다. 호주 램노스 과일치즈는 전년 동기 대비 481% 매출이 뛰어올랐다.

세계 음식을 손쉽게 즐길 수 있는 간편식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CJ 볼로냐스파게티는 무려 12364%의 폭발적인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이어 풀무원 치즈크림파스타 71%, 뽀모도로 토마토 파스타 35%, 오뚜기 미트볼로냐스파게티 30%, 풀무원 베트남쌀국수 89%, 참맛나라 훠궈 매출은 8% 신장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해외여행이 끊기면서 음식으로나마 해외에 온 기분을 만끽하고 '랜선여행'을 즐기는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추측된다.

이에 홈플러스는 오는 27일까지 전국 점포 및 온라인몰에서 ‘세계 미식기행’ 기획전을 열고 각국의 다양한 식재료와 직수입 식품을 저렴하게 선보인다.

우선 동남아 미식여행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풀무원 베트남 분짜쌀국수 6480원, 풀무원 베트남 쌀국수 4인은 8990원에 판매한다. 타이소이 쌀국수는 6990원, 인도미 미고랭 라면은 2500원에 판매한다.

중국 사천의 알싸하고 화끈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상품도 선보인다. 사천식 마라 소스에 각종 야채와 고기, 새우를 더한 마라샹궈 1만1900원, 백탕과 홍탕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훠궈는 1만3900원에 내놓고, CJ 사천마라탕면은 6990원에 판매한다.

김웅 홈플러스 상품부문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여행이 감소한 만큼 상대적으로 각 나라 대표 음식 관련 주문이 증가했다”며 “고객의 아쉬운 발걸음을 대신해 글로벌소싱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각국의 엄선된 식재료를 저렴하게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