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여직원 극단적 선택 동기, 직장 내 괴롭힘과 직접 연관 없어”
오리온 “여직원 극단적 선택 동기, 직장 내 괴롭힘과 직접 연관 없어”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5.21 18:00
  • 수정 2020-05-21 18:00
  • 댓글 0

“여러 기관의 조사 결과에 따른 결론…이어지는 조사도 협조할 것”
“성희롱 사실 유가족 통해 인지…즉시 조사 진행”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 앞에서 오리온 익산공장 청년노동자 사망 사건 사과 및 재발방지대책 요구 기자회견이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 앞에서 오리온 익산공장 청년노동자 사망 사건 사과 및 재발방지대책 요구 기자회견이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오리온은 지난 3월 익산 공장에서 발생한 여직원 사망 사건에 대해 고인의 극단적 선택의 동기와 회사는 직접적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1일 입장문을 통해 밝혔다.

오리온은 “먼저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한다”며 “회사와 전 임직원은 이번 사건에 관해 큰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현재 고용노동부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어 회사가 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이 매우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며 “이에 회사의 입장 발표가 상당히 지연되었다”고 설명했다.

오리온 이 사건과 관련해서 두 차례에 걸친 경찰 조사가 있었으며 고인의 자살 동기와 회사는 직접적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사 내부 조사에서도 공장 내 일부 경직된 조직 문화는 문제가 있으나 극단적 선택의 동기는 회사 외 다른 데 있는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낸 상황”이라고 했다.

하지만 유가족 측이 제기한 성희롱 사건은 이 사건과 별개의 사건이라고 선을 그었다.

오리온 측은 “최근 추가로 제기된 2018년 10월 성희롱 사건은 지금부터 1년 7개월 전의 일로 당시 회사는 이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 건”이라며 “최근 유족의 문제 제기로 인지하게 되었으며 즉시 조사를 착수, 현재 조사 및 징계를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심 관계자는 직장 내 괴롭힘과 2018년 성희롱 사건을 별개로 보는 이유에 대해 “입장문을 통해 설명했듯 성희롱 사실은 고인의 유족을 통해 뒤늦게 알게 됐다”며 “두 사건의 당사자가 다르기 때문에 별개의 사건으로 보고 있다”고 해명했다.

농심은 “이번 사건을 조사하며 고인이 일에 대한 애로 사항 등을 쉽게 털어놓을 수 있는 대상이 마땅치 않았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며 “공장 내 일부 경직된 조직 문화가 존재함을 발견했고 향후 지속적 교육과 지도를 통해 개혁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을 더욱 철저히 준수하고 이를 실천해 가겠다”며 “다시 한번 고인과 유가족에게 진심 어린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

먼저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또한 회사와 전 임직원은 이번 사건에 관해 큰 유감의 뜻을 표합니다.

이번 사건은 현재 고용노동부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어 회사가 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이 매우 조심스러운 상황입니다. 이에 회사의 입장 발표가 상당히 지연되었으며 그럼에도 최근 이번 사건과 관련한 보도가 다수 나오고 있어 더 늦추기 어렵다고 판단, 입장문을 내게 되었습니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이 사건에 관해서 현재 고용노동부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회사는 적극적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가 공정한 결론을 내려 주리라 믿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회사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어떠한 책임도 감수할 것이며, 또한 문제가 된 임직원이 있다면 법과 규정에 따라 엄격하게 조치할 것입니다.

이 사건과 관련해서 두 차례에 걸친 경찰 조사가 있었으며 고인의 자살 동기와 회사는 직접적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회사 내부 조사에서도 공장 내 일부 경직된 조직 문화는 문제가 있으나 극단적 선택의 동기는 회사 외 다른 데 있는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낸 상황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관련자들의 명예 문제도 있고 사적인 개인간의 문제이기 때문에 입장문을 통해 공개할 수 없다는 점을 이해 부탁 드립니다.

이외에 최근 추가로 제기된 2018년 10월 성희롱 사건은 지금부터 1년 7개월 전의 일로 당시 회사는 이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 건입니다. 최근 유족의 문제 제기로 인지하게 되었으며 즉시 조사를 착수, 현재 조사 및 징계를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처리하고 조사 결과와 내용을 유족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습니다.

이번 사건을 조사하며 고인이 일에 대한 애로 사항 등을 쉽게 털어놓을 수 있는 대상이 마땅치 않았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공장 내 일부 경직된 조직 문화가 존재함을 발견했고 향후 지속적 교육과 지도를 통해 개혁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근무환경의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

오리온은 앞으로도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을 더욱 철저히 준수하고 이를 실천해 가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인과 유가족에게 진심 어린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