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흡연·음주 감소세…지역간 격차 ‘커져’
지난해 흡연·음주 감소세…지역간 격차 ‘커져’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5.22 06:00
  • 수정 2020-05-22 05:08
  • 댓글 0

시·군·구별 남자흡연율, 최고 55.6%·최저 21.8%
질본,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발표
오송 질병관리본부
오송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의 흡연·음주 행태는 개선됐지만, 지역 간 흡연율·음주율 격차는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질병관리본부가 밝힌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255개 시·군·구의 평균 현재 흡연율(평생 담배 5갑 이상 흡연한 사람으로서 현재 담배를 피우는 사람의 분율)은 20.3%로 전년보다 1.4%포인트 감소했다. 남자흡연율은 전년보다 3.2%포인트 감소한 37.4%였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지역사회건강조사는 전국 255개 보건소가 주민건강실태 파악을 위해 2008년부터 만 19세 이상 대상으로 보건소당 약 900명의 표본을 추출해 매년 8~10월 조사하는 법정조사다.

이 조사를 통해 시·군·구 단위 건강통계와 지역 간 비교통계를 생산해 지역보건의료계획 수립 및 시행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2019년 조사결과, 일반담배 현재흡연율은 20.3%로 감소 추세다. 특히 남자의 경우 37.4%로 전년대비 3.2%p 감소했다. 하지만 지역 간 격차는 남자 흡연율의 경우 33.8%p로 전년(30.7%p) 대비 증가했다.

월간음주율은 전년대비 59.9%로 1.0%p 감소했다. 고위험음주율도 14.1%로 전년대비 0.9%p 감소했다.

지역 간 격차는 월간음주율의 경우 26.1%p, 고위험음주율은 19.0%p로 전년(월간음주율 25.7%p, 고위험음주율 18.0%p) 대비 다소 증가했다.

월간음주율은 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이고 고위험음주율은 남자의 경우 술자리에서 7잔 이상(또는 맥주 5캔 정도), 여자는 5잔 이상(또는 맥주 3캔 정도)을 주 2회 이상 마시는 사람의 분율을 말한다.

걷기실천율은 40.4%로 전년대비 2.5%p 감소했고, 지역 간 격차는 58.0%p로 전년(70.4%p)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다.

금연, 절주, 걷기 등 3종의 건강행태를 모두 실천한 건강생활실천율은 28.4%로 전년대비 2.3%p 감소했고, 지역 간 격차는 45.1%p로 최근 3년 만에 다시 감소했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비만유병률은 34.6%로 전년대비 0.8%p 증가했고, 지역 간 격차는 20.6%p로 전년(25.5%p)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관적 건강인지율은 41.3%로 전년대비 1.1%p 감소했으며, 지역 간 격차는 38.6%p로 전년(36.8%p) 대비 증가했다.

우울감 경험률은 5.5%로 전년대비 0.5%p 증가했고, 스트레스 인지율은 25.2%로 전년대비 1.2%p 감소했다. 지역 간 격차는 우울감 경험률의 경우 10.5%p, 스트레스 인지율은 26.4%p로 전년(우울감 11.7%p, 스트레스 29.8%p) 대비 감소했다.

뇌졸중(중풍) 조기증상 인지율은 61.7%로 전년대비 7.5%p 증가했고 심근경색증 조기증상 인지율도 56.9%로 전년대비 6.8%p 증가해, 최근 3년간 증가 추세다.

지역 간 격차는 뇌졸중(중풍)의 경우 52.3%p로 전년(68.4%p) 대비 감소했고, 심근경색증도 58.1%p로 전년(70.5%p) 대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운전자석 안전밸트 착용률은 89.7%로 지속 증가 경향이었으나, 뒷좌석 안전벨트 착용률은 28.4%로, 안전벨트 전좌석 의무화가 2018년 9월부터 시행된 점을 고려했을 때 여전히 낮았다.

지역 간 격차는 운전자석의 경우 47.1%p로 최근 3년 간 감소했고 뒷좌석은 52.0%p로 2018년부터 격차 폭이 크게 증가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지역 보건정책 수립에 적극 활용하고 지역 간 건강지표별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과 사업이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흡연, 음주, 비만율 감소와 건강생활실천율 향상, 정신건강 및 심뇌혈관질환 관리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기존 시·군·구 단위 건강통계 생산에 그치지 않고 동·읍·면 지역주민의 맞춤형 보건정책 수립의 근거를 마련하고자 소지역 건강통계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