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직원 50% 재택 근무 점진적 추진
페이스북, 직원 50% 재택 근무 점진적 추진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2 08:20
  • 수정 2020-05-22 08:19
  • 댓글 0

저커버그 "코로나19 사태가 원격근무에 자신감 줘"…10년 내 절반 이상 재택 근무 가능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연합뉴스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전 직원 절반 이상에 재택 근무를 약속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2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직원들과 진행한 주간 화상 스트리밍에서 향후 10년에 걸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업무 방식인 재택근무를 중심으로 회사의 운영 방식을 영구적으로 재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저커버그는 고위 엔지니어들부터 원격근무가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세계 각지에 있는 기존 직원 중 업무성과 평가가 높은 사람은 재택근무를 신청할 수 있으며 신입사원은 미국 지사 직원부터 원격근무를 도입해 팀장 승인이 있을 경우 재택근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간이 흐른 뒤에는 엔지니어가 아닌 직원들에게도 재택 근무를 확대·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저커버그는 이를 통해 10년 안에 페이스북 직원 중 절반이 재택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전체 직원은 약 4만5000명에 달한다.

그러나 저커버그는 이런 변화가 점진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원격근무로 전환에는 사무실에서 이뤄지는 대면 교류 상실을 갈음할 새로운 기술과 수단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다만 그는 페이스북이 사람들을 연결하는 기술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만큼 이런 도전에 잘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부터 더 많은 원격근무에 대해 생각해왔다며 "일상적인 업무의 생산성을 놓고 보면 우리가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페이스북 내부 설문 조사에서도 재택 근무 옵션이 직원들에게 인기가 높았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소셜미디어 서비스인 '트위터'와 전자상거래 업체 '쇼피파이', 모바일 결제 업체 '스퀘어'도 재택근무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