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 하나금융투자 “삼천리, 하반기부터 도시가스 실적 회복 가능…‘매수’ 유지”
[종목] 하나금융투자 “삼천리, 하반기부터 도시가스 실적 회복 가능…‘매수’ 유지”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2 09:21
  • 수정 2020-05-22 09:21
  • 댓글 0

삼천리 CI. /삼천리 제공
삼천리 CI. /삼천리 제공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2일 삼천리에 대해 하반기부터 도시가스 실적 회복이 가능하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0만원을 유지했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분기 매출액은 1조1643억원으로 전년 대비 9.6% 감소했다”며 “난방수요 최성수기인 1분기에 평균기온 상승으로 판매량이 감소해 실적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유 연구원은 “2분기부터는 공급권역 내연료전지 가동 정상화로 기타용 중심 수요 회복이 기대된다”며 “유락 급락으로 여름철 전력시장가격(SMP) 하락이 예상되는 가운데 유연탄 대비 액화천연가스(LNG) 연료비 단가 우위가 나타나면 가동률 상승에 따른 증익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지난 3월 도시가스 소매공급비용 산정 기준이 개정됐다”며 “과거에는 지자체 임의로 소매공급비용 조정폭 결정이 가능했으나 적정 기준과 원칙에 따라 조정하도록 제도화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경기도 소매공급비용 인상 이후 철회 사례가 있어 공급비용 원칙이 강화된 것은 긍정적”이라며 “올해도 지난해 판매 부진을 고려하면 공급비 인상이 필연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7월 공급비용 조정으로 도시가스 판매마진 개선이 기대되며 여름철 급전순위 역전 여부에도 관심을 둘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천리는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6만9300원으로 장마감했다. 목표가 10만원 대비 상승 여력은 44.3%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