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부 차관 “2분기가 올해 전체 성장 좌우…대책마련 집행할 것”
김용범 기재부 차관 “2분기가 올해 전체 성장 좌우…대책마련 집행할 것”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5.22 11:39
  • 수정 2020-05-22 13:46
  • 댓글 0

연합뉴스
22일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기재부) 차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오는 6월까지 이어지는 2분기 시기를 강조했다.

22일 김 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올해 2분기가 올해 전체 성장을 좌우할 것”이라며 “충격이 집중되는 2분기에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포함한 기발표 대책들을 최대한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지원방안, 기간산업 안정기금 등 정책 집행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는 지방자치단체별 추진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집행 애로 요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국민과의 접점에 있는 지자체와 금융기관은 국민들이 불편 없이 신속하게 재난지원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세밀히 살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20일 기준 긴급재난지원금은 전체 2천171만가구 중 1천830만 가구(84.3%)가 11조5천억원(80.9%)을 신청해 지급 및 기부가 이뤄지고 있다. 저소득층 등 현금지급 대상 286만가구(1조3천억원)에는 99.9% 지급이 완료된 상태다.

김 차관은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코로나19 이전부터 진행되고 있는 구조적 변화 대응도 소홀해서는 안 된다"며 "이번 위기를 중장기 구조개혁 과제를 실행하는 추진동력으로 삼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포스트(post) 코로나' 대응도 언급했다. 김 차관은 "위기대응 과정에서 필요한 재정여력 확보와 미래세대의 재정부담 축소를 위해 여러 대안 중 하나로 사회적 연대를 활용한 방안이 강조된다"며 "충격 흡수 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양극화를 미리 염두에 두자는 견해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긴 시야에서 위기는 양극화 해소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회복의 돌파구를 찾는 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