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스 홀트, 코로나19 탓 '미션 임파서블7' 하차
니콜라스 홀트, 코로나19 탓 '미션 임파서블7' 하차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5.22 12:44
  • 수정 2020-05-22 12:44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영국 배우 니콜라스 홀트가 출연 예정이었던 '미션 임파서블7'에서 하차했다.

21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니콜라스 홀트가 '미션 임파서블7'에서 하차했다고 보도했다. 빈 자리는 에사이 모레일스가 합류해 톰 크루즈와 호흡을 맞춘다.

니콜라스 홀트가 영화에서 하차한 이유는 코로나19로 미뤄진 촬영 스케줄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3월 촬영이 연기됐고 재개 일정도 나오지 않았다.

코로나19로 미뤄진 촬영 탓에 니콜라스의 홀트의 스케줄도 꼬였다. '더 그레이트 시즌2' 촬영에 차질을 줄 수 없기에 '미션 임파서블7'에서 하차하게 됐다.

당초 '미션 임파서블7'은 내년 7월 개봉을 예정하고 제작에 돌입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촬영이 연기됐고 개봉 역시 11월로 미뤄졌다.

사진=니콜라스 홀트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