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준 김현수' LG, 대역전승... KIA 4연승 질주ㆍ롯데 연패 탈출
'끝내준 김현수' LG, 대역전승... KIA 4연승 질주ㆍ롯데 연패 탈출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5.22 23:57
  • 수정 2020-05-22 23:09
  • 댓글 0

LG 김현수. /OSEN
LG 김현수.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LG 트윈스가 주장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LG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KT 위즈와 홈 경기에서 6-5로 이겼다. 2연승을 달린 2위 LG는 이날 패한 1위 NC 다이노스를 2경기 차로 추격했다.

8회까지 4-5로 끌려간 LG는 9회 말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KT 마무리 이대은을 상대로 무사 만루를 만든 뒤 김민성이 바뀐 투수 김재윤을 상대로 동점 적시타를 기록해 균형을 맞췄다. 이어 김현수가 중전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며 마침표를 찍었다.

KIA 타이거즈는 SK 와이번스를 2-1, 한 점 차로 물리치며 4연승을 내달렸다. 최근 10연패 사슬을 끊었던 SK는 다시 2연패에 빠졌다.

KIA는 6회 초 볼넷 3개로 2사 만루 기회를 잡은 뒤 대타 유민상이 바뀐 투수 박민호를 상대로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하며 밀어내기 득점을 얻어냈다.

이후 박준표, 김명찬, 전상현, 문경찬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경기를 끝냈다.

KIA 선발 양현종은 6이닝 1실점(비자책점)을 기록하며 시즌 3승을 올렸다.

부산에선 롯데 자이언츠가 키움 히어로즈를 9-7로 꺾고 4연패에서 벗어났다.

롯데는 4-5로 뒤진 6회 말 공격에서 대거 4점을 올리며 8-5로 경기를 뒤집었다. 8-7로 앞선 8회 말 공격에서 외국 타자 딕슨 마차도가 쐐기 적시타를 터뜨려 힘겹게 키움을 따돌렸다.

팀 홈런 최하위 한화 이글스는 대포 3방을 앞세워 1위 NC를 5-3으로 꺾고 7위로 올라섰다.

한화는 1회 김문호가 상대 선발 김영규를 상대로 우중월 투런 홈런을 기록했고, 2-2로 맞선 4회엔 노시환이 좌월 투런 홈런으로 달아났다. 5회엔 김문호가 다시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두산 베어스는 난타전 끝에 삼성 라이온즈를 12-7로 누르고 3위가 됐다.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는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4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삼성은 선발 투수 벤 라이블리가 옆구리 통증을 이유로 단 한 명의 타자만 상대하고 교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