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2연승 상주, 리그 4위 도약… 광주 3연패 ‘최하위’
K리그1 2연승 상주, 리그 4위 도약… 광주 3연패 ‘최하위’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5.23 21:32
  • 수정 2020-05-23 21:32
  • 댓글 0

강상우 전반 5분 선제 결승골
상주 상무(빨간 유니폼)가 홈에서 광주FC에 1-0으로 승리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프로축구 K리그1(1부) 상주 상무가 홈에서 광주FC를 꺾고 2연승을 질주했다.

상주는 23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광주와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승점 3을 추가한 상주는 2승 1패 승점 6으로 리그 4위에 안착하는 돌풍을 이어갔다. 직전 경기에서 강원FC에 2-0으로 승리한 게 우연이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해냈다. 원정팀 광주는 개막 3연패 늪에 빠지며 최하위를 마크했다.

선제골은 이른 시각에 터졌다. 상주 강상우가 진성욱의 날카로운 스루패스를 낮게 깔아 차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날 첫 번째 슈팅이 첫 골로 이어졌다.

상주는 홈팀답게 광주를 몰아붙였다. 전방에 발이 빠른 진성욱과 송승민 그리고 이근호로 쉼없이 광주 골문을 두드렸다.

광주도 반격에 나섰으나 외국인 공격수 펠리페 실바의 슈팅은 번번이 골대를 외면했다.

후반 37분 발생한 광주 김효기와 상주 황병근의 충돌 이후 응급 상황. /한국프로축구연맹

후반 37분 상주 페널티 박스 안에서 충돌이 발생했다. 광주 김효기가 침투하는 과정에서 각도를 좁혀 나오는 상주 골키퍼 황병근의 무릎에 얼굴을 맞았다.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주심이 곧바로 달려와 구급차 진입을 요청했다. 광주 동료 선수들은 김효기의 혀가 목구멍으로 말려들어 기도가 막히는 것을 막기 위해 입을 벌려 응급 처치를 했다.

다행히 의식이 돌아온 김효기는 응급차를 타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경기가 재개되고 상주가 광주의 마지막 공세를 막아낸 끝에 승리를 거머쥐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