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인, 대만 이민 문의 10배 급증"…홍콩보안법 반발 조짐
"홍콩인, 대만 이민 문의 10배 급증"…홍콩보안법 반발 조짐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6 08:00
  • 수정 2020-05-26 08:00
  • 댓글 0

송환법 반대시위 이후 이민 급증…홍콩학생 대만 유학도 65%↑
지난해 11월 송환법 반대 시위 도중 시위 참가자가 경찰에 끌려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추진하자 대만 이민을 문의하는 홍콩인 수가 급증했다고 홍콩경제일보 등이 25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홍콩 내 이민 서비스 전문업체의 한 임원은 "홍콩보안법 제정 소식이 들려오자 하루 만에 대만 이민 문의가 통상적인 수준의 10배로 늘었다"라며 "많은 사람이 구체적인 이민 요건 등을 문의했다"라고 전했다.

지난 22일 전인대 개막식에서는 ▲외국 세력에 의한 홍콩 내정 개입 ▲국가 분열 ▲국가 전복 ▲테러리즘 활동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수립하는 내용의 홍콩보안법 초안이 소개됐다. 이날 전인대에서는 홍콩보안법 집행기관으로 홍콩보안법 전문 법원을 설립하자는 취지의 회의 내용이 오간 것으로도 알려져 홍콩인들에게 충격을 주고있다.

홍콩보안법 제정 소식에 인터넷 포털 등에서는 '이민', '대만', 'VPN' 등의 검색 건수 또한 급증했다. 가상사설망인 'VPN'은 인터넷 우회 접속에 사용되는 프로그램으로 중국 당국의 검열을 피해 해외 인터넷 등에 접속할 수 있게 해준다. 홍콩보안법이 시행될 경우 홍콩 내에서 온라인 검열 등이 이뤄질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했다고 풀이된다.

홍콩내 대만 이민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지난해 6월 이후 급증하는 추세다. 지난해 대만으로 이주한 홍콩 시민은 5858명으로 2018년(4148명) 대비 41.1% 급증했다.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심해진 지난해 9월 이후에는 매월 600명 이상이 대만으로 이주하고 있으며 10월에는 대만으로 이주한 홍콩인이 1243명에 달했다. 홍콩에서는 1997년 홍콩 주권반환, 2014년 대규모 민주화 시위인 '우산 혁명', 지난해 송환법 반대 시위 등 정국이 요동칠 때마다 대만 등 외국으로 이주하려는 사람의 수가 크게 늘어나는 모습을 보인다.

대만으로 유학가려는 홍콩 학생 수도 크게 늘고 있다. 홍콩 일간지 명보에 따르면 올해 들어 3427명이 대만 소재 대학교 학사과정에 등록해 지난해 2077명보다 65% 급증했다. 석·박사 과정 등을 합치면 올해 대만으로 유학하는 홍콩 학생의 수는 5000 명을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올해 홍콩 대학입학시험(DSE)을 치르는 홍콩 학생의 수는 2400명 감소했지만 대만으로 유학하려는 학생의 수는 1350명 증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