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고1도 2학기부터 무상교육…한학기 앞당겨 시행
서울지역 고1도 2학기부터 무상교육…한학기 앞당겨 시행
  • 김창권 기자
  • 승인 2020.05.26 08:39
  • 수정 2020-05-26 08:39
  • 댓글 0

서울교육청 3차 추경 예산안 마련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연합뉴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서울시 모든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의 무상교육을 위해 당초 계획보다 한 학기 앞당겨 올해 2학기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온라인 수업과 방역체계 구축도 지원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런 내용을 담은 6611억원 규모의 제3회 서울특별시 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 예산안을 25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추경안이 그대로 통과되면 교육청 예산은 10조7925억원으로 늘어난다.

서울시교육청은 우선 내년에 실시할 예정이었던 고1 무상교육을 올해 2학기에 앞당겨 시행할 계획으로 452억원을 편성했다.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고 서울시교육청은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2학기 3학년부터 고교 무상교육을 도입해 올해 2학년, 내년 1학년으로 전면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또 원격수업과 방역체계 구축에도 추경 예산을 편성했다.

원활한 원격수업을 위해 저소득층 학생 인터넷 통신비·온라인학습기기 지원(374억원), 고등학교와 특수·각종학교, 혁신학교 무선 접속장치(AP) 구축(177억원), 교사 지원(157억원),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 구축(15억원) 등에 예산을 활용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이와 함께 방역 활동 강화 인력지원(208억원), 영세 사립유치원 운영 한시적 지원(184억원), 학생 급식용 임시 가림판 구입(45억원), 학교급식 배식 연장에 따른 조리종사원 초과근무 인건비(33억원), 학생 마스크 등 추가 방역 물품 지원(17억원) 등에도 예산을 편성했다.

교육청은 각 학교에 교부된 목적사업비 가운데 코로나19때문에 집행하지 못하는 사업비를 원격수업과 방역 강화에 쓸 수 있도록 하는 종합적인 방침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안정적인 원격수업을 위해 투자하기로 했다"며 "이번 추경예산안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부터 학생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