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 하나금융투자 “더블유게임즈, 실적 개선·자회사 상장 지분 가치 우호적…목표가↑”
[종목] 하나금융투자 “더블유게임즈, 실적 개선·자회사 상장 지분 가치 우호적…목표가↑”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6 10:06
  • 수정 2020-05-26 09:46
  • 댓글 0

더블유게임즈 CI. /더블유게임즈 제공
더블유게임즈 CI. /더블유게임즈 제공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6일 더블유게임즈에 대해 실적 개선과 자회사 상장을 통한 지분 가치가 우호적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11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황승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더블유게임즈의 2분기 실적은 견조한 일매출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예상치를 상회할 가능성이 크다”며 “2분기 매출액은 1분기 대비 23.8% 증가한 1702억원, 영업이익은 51.2% 증가한 580억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 연구원은 “이미 1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지난달 일평균 매출액이 1분기 평균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고 언급했다”며 “최근까지 이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려해야 할 부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마케팅 영향으로 증가한 가입자 기반이 코로나19 여파 이후에도 어느 정도 유지될 것”이라며 “가입자 증가에 따른 전반적인 실적 개선은 중장기적으로 펀더멘털(기초 체력)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단기 급등하고 있는 주가 흐름은 부담스러운 부분이지만 실적과 자회사 상장 등이 2분기 말~3분기에 투자심리를 개선시킬 것”이라며 “단기 조정이 있어도 비중확대 의견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평가했다.

또 “자회사 더블다운인터액티브(DDI)의 상장 가치는 전체 시가총액 기준으로 1조4000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더블유게임즈의 국내 시총이 1조2000억원에 불과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주가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전망”이라고 첨언했다.

한편 더블유게임즈는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6만9100원으로 장마감했다. 목표가 11만원 대비 상승 여력은 59.2%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