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석유화학기업, 환경개선 설비투자 협약 체결
환경부·석유화학기업, 환경개선 설비투자 협약 체결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6 13:07
  • 수정 2020-05-26 13:07
  • 댓글 0

환경부 제공
환경부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환경부는 석유화학 6개 기업과 올해부터 4년간 약 6000억원의 환경 투자를 확대하는 자발적 협약을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참여하는 6개 기업은 ▲SK종합화학 ▲LG화학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여천NCC ▲대한유화 등이다. 이들 기업은 제도 도입에 따라 2021년까지 통합환경허가를 완료해야 한다.

통합환경허가제도는 대기·수질·폐기물 등 환경 매체별로 분산된 환경 인허가를 하나로 통합해 업종의 특성과 환경 영향을 반영한 맞춤형 허가기준을 설정하는 제도다.

협약에 참여한 6개 사업장들은 올해 말까지 통합환경허가를 신청해 통합환경관리체계로 조기 전환하기로 했으며 환경부는 행정·기술적 지원을 제공한다. 아울러 협약 기업들은 통합환경관리체계로 전환하기 위해 4년간 총 5951억 원을 투자해 공정 과정을 개선하고 환경오염 저감 시설을 확충해 나간다.

이들 기업은 석유화학업종 토대가 되는 사업장인 납사(나프타) 분해공장을 운영한다. 협약 기업들 소유 공장에서 나오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통합환경허가 대상이 되는 석유화학 78개 사업장 전체 배출량의 51%를 차지한다.

이번 협약으로 2023년까지 환경 설비투자가 완료되면 해당 기업들이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은 1만131톤 감소해 기존 대비 약 35%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며 석유화학업종 전체 기준으로는 약 18% 저감 효과가 예상된다.

협약 사업장들은 세계 4위 석유화학 생산 규모를 갖추고 있어 이번 투자로 환경관리 수준이 향상되면 지속가능 경영 등 환경 관련 국제 경쟁력 또한 강화될 것이라는 의견도 제시됐다.

환경부는 협약 기업들의 투자계획이 반영된 통합환경관리계획서가 제출되면 환경 전문 심사원 등과 함께 실효성 검증에 돌입한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제위축 상황에서도 해당 기업들이 과감한 환경 설비투자를 결정한 것은 여러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통합환경허가를 통해 기업들의 투자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