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2020년도 사랑의 장학생 장학증서 전달식’ 열려
ETRI, ‘2020년도 사랑의 장학생 장학증서 전달식’ 열려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6 15:20
  • 수정 2020-05-26 15:20
  • 댓글 0

중·고교생 60명에게 장학금 총 1억4400만원 전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26일 원내에서 '2020년도 사랑의 장학생 장학증서 전달식'을 하고 장학생 대표에게 장학금 1억44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26일 원내에서 '2020년도 사랑의 장학생 장학증서 전달식'을 하고 장학생 대표에게 장학금 1억44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020년도 사랑의 장학생 장학증서 전달식’을 원내에서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올해 사랑의 장학생으로 새롭게 선정된 23명을 포함한 중·고교생 60명에게 장학금 총 1억4400만원을 전달했다.

‘사랑의 1구좌 갖기 운동’은 지역 사회 미래 꿈나무를 지원하기 위해 연구원들이 자발적으로 모아 성금을 마련하는 기부 프로그램이다. 

장학금은 매월 급여에서 5천원 단위로 원하는 금액을 공제해 모금한다. 마련된 모금액은 대전광역시 중·고교 재학생 중 ‘사랑의 장학생’을 선정해 지급한다. 

선발된 장학생은 고교 졸업 전까지 장학금을 매월 20만원씩 지원받기로 했다.

ETRI 관계자는 “이 제도는 지난 1999년 IMF 경제 위기로 국민이 깊은 시름에 잠겨 있을 때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는 의미와 함께 시작됐다”며 “올해로 벌써 22년째를 맞은 ‘사랑의 1구좌 갖기 운동’은 현재까지 약 33억여 원을 모금하고 장학생 658명에게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지난해까지 ETRI로부터 사랑의 장학금 수혜를 받은 석희원 학생은 “장학금 덕분에 다른 친구들과 차별 없이 공부할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며 “저 역시 어려운 환경 등으로 힘들어하는 친구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명준 ETRI 원장은 “가정 형편이 어려운데도 우수한 학업 태도를 지닌 지역 학생들에게 전 직원이 힘을 합해 장학금을 주는 전통은 ETRI만의 자랑”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도울 방법을 찾아 다양한 형태의 사회 공헌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