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절제된 다크함… 우리 박지훈이 달라졌어요
[E-핫스팟] 절제된 다크함… 우리 박지훈이 달라졌어요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5.26 14:45
  • 수정 2020-05-26 14:46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가수 박지훈이 귀엽고 청량한 이미지를 넘어 또 다른 매력을 가지고 돌아왔다.

박지훈은 26일 오후 세 번째 미니앨범 '더 W' 발매를 기념한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 곡 '윙'의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윙'은 빠른 EDM과 중독성 강한 뭄바톤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이다. "태양에 가까이 날아가 너와 같이 혼자라면 혹시 겁났겠지만 내게 날개 준 너의 꿈 이제 내가 그려줄게"라는 따뜻한 가삿말이 강렬한 분위기의 멜로디와 반전을 이루며 리스너들을 잡아끈다.

특히 "둠둠둠둠"이라는 가사가 반복되는 후렴구는 '윙'의 중독성을 높이는 주요한 부분이다. 박지훈은 이 날 쇼케이스에서 "나 역시 그 부분이 많이 끌렸다. 하이라이트 부분을 먼저 들었고, '괜찮은데?' 생각을 하고 집에 왔다. 그런데 계속 그 부분이 생각이 나는 거다. 되게 중독성이 있다고 생각해서 바로 이 노래로 하자고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은 그간 박지훈이 많이 보여줬던 밝은 매력을 담은 블랑과 흑백의 어두운 면을 담은 느와르 버전의 두 가지로 출시됐다. 박지훈은 "한 곡에 두 개의 자아가 있다고 보면 될 것 같다. 청량하면서도 다크하고 쓸쓸하고 고독한 자아가 담겨 있다"면서 "'윙'은 절제돼 있는 다크함을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박지훈은 또 느와르가 표현하는 강렬하고 다크함이 자신과 더 잘 맞는다고 밝히며 "귀엽게만 보는 분들도 계시는데 그런 이미지를 벗고자 반전으로 느와르 버전을 준비해 봤다"고 말했다.

박지훈은 또 이번 앨범을 통해 즐거운 활동을 하길 바란다면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사진=마루기획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