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美 매료시킨 몬스타엑스, '판타지아 엑스'로 정상 정조준
[E-핫스팟] 美 매료시킨 몬스타엑스, '판타지아 엑스'로 정상 정조준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5.26 16:46
  • 수정 2020-05-26 16:46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미국 시장을 뜨겁게 달군 그룹 몬스타엑스가 성공적으로 국내 가요계에 컴백했다.

몬스타엑스는 26일 새 미니앨범 '판타지아 엑스'를 발매하고 한층 업그레이드된 매력을 발산했다.

타이틀 곡 '판타지아'는 형식에 제약을 받지 않고 자유롭게 만든 곡이다. 자유롭게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이 날 진행된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몬스타엑스는 "오랜만에 국내 활동을 시작했다. 몬스타엑스로 완벽한 면모 보여드리려고 돌아왔다. 좋은 무대와 음악으로 즐거움 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지난 해 10월 미니앨범 '팔로우: 파인드 유'를 발매, 타이틀 곡 '팔로우'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몬스타엑스. 지난 2월에는 미국에서 정규앨범 '올 어바웃 럽'를 발매, 빌보드200 5위에 오르는 등 큰 인기를 모았다. 또 최근에는 일본에서 싱글 '위시 온 더 샘 스카이'를 발매, 오리콘 싱글 데일리 랭킹, 타워레코드 데일리 세일즈 차트, 라인뮤직 톱100 등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이렇게 세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몬스타엑스는 데뷔 이후 가장 주가를 크게 올리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몬스타엑스가 약 7개월 만에 국내 가요계에 전격 컴백하면서 팬들의 기대감도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몬스타엑스 특유의 강렬함은 물론 다채로운 색감과 스타일링을 시도하며 몬스타엑스는 '판타지아 엑스' 발매 전부터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묵직하면서도 변화무쌍하고 몽환적이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반전 매력이 스타일링에도 구현됐다.

멤버 민혁은 "세상 다양하다는 점이 이번 '판타지아' 스타일의 특징"이라면서 "'판타지아'를 통해 인생에서 가장 찬란하고 아름다운 순간을 표현하고자 했다. 때문에 스타일링 역시 최대한 아름답고 찬란하고 예쁘게 하려고 노력을 했다"고 설명했다.

앨범에는 주헌, 아이엠 등 멤버들이 참여한 노래들이 여러 개 담겨 있다. 아이엠이 작업한 '존'은 '이 구역에선 우리가 최고'라는 메시지를 담은 파워풀한 곡이다. 주헌은 '플로'와 '스탠드 업' 등 두 곡에 참여했다. 특히 '스탠드 업'은 주헌이 팬클럽인 몬베베를 위해 쓴 곡. 주헌은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코로나19로 전 세계 많은 팬 분들께서 힘드실 텐데 다 같이 일어나고 힘냈으면 좋겠다는 주제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몬스타엑스 멤버들은 "해외 활동을 하는 와중에도 노트북을 챙겨 다니면서 작업을 했다. 열심히 작업을 한 덕에 팬 분들과 빨리 만날 수 있게 됐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얼른 종식돼서 많은 분들과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