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킥보드 ‘씽씽’, LG화학 배터리 셀 싣고 달린다
공유 킥보드 ‘씽씽’, LG화학 배터리 셀 싣고 달린다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6 17:11
  • 수정 2020-05-26 17:11
  • 댓글 0

오는 7월부터 단계적으로 탑재 및 해외 안정성 입증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씽씽 운영사 피유엠피는 공유 킥보드 전용 국산 배터리 개발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피유엠피 제공
피유엠피는 공유 킥보드 전용 국산 배터리 개발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피유엠피 제공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씽씽’이 LG화학의 배터리 셀을 달았다.  

피유엠피는 공유 킥보드 전용 국산 배터리 개발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제품은 주요 전기차 제조사에 공급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안정성이 입증된 LG화학셀을 적용했다. 피유엠피는 올해 초 국내 배터리팩 제조사 피플웍스와 전용 배터리 국산화 작업에 착수했다.

또 피유엠피는 공유 킥보드 특성에 맞는 사양과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프로토콜(규약)을 정의해 기존 제품과 호환되도록 시도했다. 기존 배터리 대비 수명을 늘리고 관리가 용이한 기능 보강 기획에도 참여했다.

해당 배터리는 오는 7월부터 운행 중인 씽씽 전동 킥보드에 단계적으로 탑재될 계획이다. 올 하반기 도입되는 신규 킥보드 전량과 교체용 배터리에도 반영된다.

김상훈 피유엠피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중국에서 제조되는 배터리는 안전한 셀을 사용해도 품질 관리가 투명하지 않아 위험부담이 잔존했다”며 “검증된 국내 LG화학의 배터리 셀을 기반으로 배터리 팩을 제조하고 철저한 품질관리로 발생 가능한 위험성을 낮췄다”고 말했다.

Tag
#씽씽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