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2·중3·초1~2·유치원생, 오늘 등교
고2·중3·초1~2·유치원생, 오늘 등교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5.27 07:20
  • 수정 2020-05-27 07:20
  • 댓글 0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의 등교를 하루 앞둔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중대초등학교 2학년 교실에서 선생님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위생수칙들을 재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의 등교를 하루 앞둔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중대초등학교 2학년 교실에서 선생님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위생수칙들을 재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들이 오늘(27일) 등교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등교 수업이 미뤄져 약 87일 만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2, 중3, 초1∼2, 유치원생 등 약 237만명이 학교·유치원에 등교한다. 이들 학생의 등교는 약 3개월 만으로,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에 이어 두 번째다.

고2 이하 학생들의 등교로, 지난주 고3에 더해 고등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2, 중학교와 초등학교는 3분의 1가량이 등교하게 된다.

진로·취업 때문에 매일 등교하는 고3과 진학이 시급한 중3은 상당수 학교에서 매일 등교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등교는 격주제·격일제·2부제 등 학생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한 학교별 맞춤형 학사 운영 방식이 도입됐다. 등교 첫날부터 격일제에 들어가는 학교에서는 일부 학생들이 등교 대신 원격 수업을 할 전망이다.

교육부는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교 1∼2학년의 경우 돌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격일제, 격주제, 2부제 형태로 수업하더라도 돌봄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원 인력과 공간도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유치원은 등교와 원격 수업을 병행하고, 돌봄이 필요한 유아를 대상으로는 방과 후 과정을 운영한다.

또한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학부모가 자녀를 학교에 보내지 않고 가정학습을 하더라도 교외 체험학습으로 보고 출석을 인정해줄 방침이다. 

한편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유치원을 포함해 서울 학교 15개교와 경북 185개교, 경기 부천 251개교 등 총 450여 개 학교는 오늘로 예정된 등교를 연기하고,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