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화학·소재·바이오 스타트업 지원
롯데케미칼, 화학·소재·바이오 스타트업 지원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7 11:44
  • 수정 2020-05-27 11:44
  • 댓글 0

롯데케미칼 대전 연구소 전경 /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 대전 연구소 전경 /롯데케미칼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롯데케미칼이 미래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혁신 조직을 구성한 롯데케미칼은 미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스타트업 투자 전문회사인 롯데액셀러레이터와 함께 50억원 규모로 롯데케미칼이노베이션펀드 1호를 조성한 데 이어 지난 1월 마곡 중앙연구소 내에는 이노베이션 센터를 만들기도 했다. 앞으로 펀드 규모는 200억∼300억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고배율 폴리프로필렌(PP) 발포 시트 생산업체인 '케미코'와 수처리(수중 불순물 제거 등 작업)용 기능성 미생물 대량 생산 기술을 가진 '블루뱅크'를 펀드 지원 대상으로 선정해 도움을 주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이외에도 10개가 넘는 기업에 대한 지원을 검토하고 있으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 유망 기업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서승욱 이노베이션 센터장은 "기술력이 있는 강소 기업들의 성공을 통해 우리나라가 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가는 주춧돌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대·중소기업 상생 발전에 더욱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