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X영탁X이찬원X장민호, 외양간 앞 미니 콘서트 개최
임영웅X영탁X이찬원X장민호, 외양간 앞 미니 콘서트 개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5.27 12:15
  • 수정 2020-05-27 12:15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가 외양간 앞 미니 콘서트를 개최한다.

27일 방송되는 TV조선 '뽕숭아학당' 3회에서는 트롯맨 F4가 자연에서 펼쳐지는 뽕 초심 교육 도중 젖소를 위한 ‘순발력 테스트’에 도전하며 흥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천 자채방아마을에 들어선 트롯맨 F4는 '스쿨 뽕 버스'에서 하차하자마자 푸르른 배경을 둘러보고 깨끗한 공기를 한껏 들이마시며 자연을 만끽했던 상태. 밀짚모자에 등 뒤에 ‘뽕’이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새겨진 티셔츠, 꽃무늬 일바지와 모내기 장화까지 장착해 농촌 총각 패션을 한 채 논으로 향하려던 트롯맨 F4는 얼룩무늬를 뽐내고 있는 젖소에게 홀리듯 시선을 빼앗겨 외양간으로 다가섰고 동요 '송아지'를 불러주며 젖소와의 만남에 기쁨을 표출했다.

이어 귀여운 젖소들을 집중해서 바라보고 있던 트롯맨 F4는 1등급 원유를 기원하며 대한민국 최고의 뽕을 선사하자고 합심했다. '소'가 들어가는 뽕 노래 돌발대결로 ‘소를 위한 뽕 타임’에 돌입했던 것. 기대에 가득 찬 젖소들의 눈망울에 보답하기 위해 빠르게 머리를 굴리던 트롯맨 F4 중 제일 먼저 영탁이 소에게 바치는 인사송으로 한영애의 '누구없소?'를 부르면서 순발력을 발휘했다. 곧바로 바통을 이어받은 이찬원은 "시작부터 소가 들어갑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면서 소녀시대의 '소원을 말해봐'를 불렀고 더불어 모내기 장화로 휘감긴 다리를 움직이며 '제기차기 춤'까지 선보여 매력 어필과 센스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영탁과 이찬원이 '소'가 들어가는 노래를 연달아 성공시키자 임영웅과 장민호 사이에 긴장감이 맴도는 가운데 임영웅이 당당한 포스로 정면을 쳐다보며 장기하와 얼굴들의 '풍문으로 들었소'를 불렀다. 마지막으로 반장 장민호에게 모든 시선이 쏠렸고 장민호는 쏟아지는 부담을 어깨에 짊어진 듯 트롯맨 멤버들과 젖소를 불안한 눈빛으로 번갈아 살피면서 실패를 예감케 했다. 그러나 갑자기 식스센스 급 꽃사슴 눈웃음을 드리운 장민호는 신유의 '일소일소 일노일노'를 감칠맛 나게 열창했고 트롯맨 F4는 전원 성공 기념으로 함께 노래를 부르며 '일소일소 세레모니'까지 화창하게 펼쳤다. 

제작진 측은 "트롯맨 F4는 4뽕 의상으로 중무장하고 뽕심으로 전국 모든 농촌의 최고 풍년을 기원했다"며 "'뽕 대박 기운'을 농촌 곳곳에 흩뿌린 트롯맨 F4의 농활 체험 학습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