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디자인진흥원-재송한마음 전통시장, 자매결연 협약 체결
부산디자인진흥원-재송한마음 전통시장, 자매결연 협약 체결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5.27 14:40
  • 수정 2020-05-27 14:40
  • 댓글 0

매월 넷째주 수요일 '전통시장 가는 날' 지정
부산디자인진흥원과 재송한마음 전통시장 상인회는 22일 시장 내 회의실에서 코로나19로 위축된 전통시장 경기 조기회복을 위한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산디자인진흥원
부산디자인진흥원과 재송한마음 전통시장 상인회는 22일 시장 내 회의실에서 코로나19로 위축된 전통시장 경기 조기회복을 위한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산디자인진흥원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재)부산디자인진흥원이 22일 재송한마음 전통시장과 코로나19로 위축된 전통시장 경기 조기회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경태 부산디자인진흥원장과 서성아 재송한마음시장 상인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매월 넷째 주 수요일이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된다. 부산디자인진흥원과 상인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가는 날'을 지정했다. 또 부서별로 시장을 방문해 물품구매, 회식을 비롯한 장보기 활동도 장려한다.

재송한마음시장상인회는 위생적인 음식제공과 품질좋은 물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하고, 원산지·가격표시 이행 등 소비자에게 신뢰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강경태 원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주민들과 상생하고 지역사회에 공헌 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