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리그 대포 '거포' 이대호ㆍ최정, 3000루타 달성 눈앞
KBO 리그 대포 '거포' 이대호ㆍ최정, 3000루타 달성 눈앞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5.27 16:38
  • 수정 2020-05-27 16:38
  • 댓글 0

이대호(왼쪽)와 최정.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KBO 리그 대표 거포로 현역 최다 홈런 1, 2위를 달리고 있는 SK 와이번스 최정(336홈런)과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313홈런)가 역대 16번째 3000루타 달성에 도전한다. 

26일 현재 이대호 2993루타, 최정 2978루타로 3000루타에 각각 7루타와 22루타를 남겨두고 있다. 루타 대결에서는 이대호가 먼저 3000루타 고지를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이대호는 팀 최초로 3000루타를 달성할 전망이다. 2001년 9월 20일 마산 삼성전에서 개인 첫 루타를 신고한 이대호는 2011년 2000루타 고지에 올랐고, 해외에서 복귀한 이후 2018년에 2500루타를 기록했다. 이대호의 한 시즌 최다 루타는 2018년 기록한 322루타다.

최정은 26일 현재 나이 33세 2개월 28일로 역대 최연소 3,000루타 주인공의 자리를 노린다. 종전 최연소 기록은 2016년 한화 이글스 김태균의 34세 4개월 6일로 최정이 달성할 경우 약 14개월 가량 기록을 앞당기게 된다.

최정은 2005년 SK에 입단한 이후 줄곧 한 팀에서만 활약한 프랜차이즈 스타로 2005년 5월 14일 대전 한화전에서 3안타를 치며 개인 첫 루타를 기록했다. 이후 2016년 2000루타, 2018년 2500루타를 차례로 달성한 바 있다. 최정의 한 시즌 최다 루타는 2017년 KBO 홈런상을 수상하며 기록한 294루타다.

KBO는 이대호와 최정이 3,000루타를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