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 공식 출범…신약 개발 산실된다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 공식 출범…신약 개발 산실된다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8 14:00
  • 수정 2020-05-28 14:00
  • 댓글 0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28일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를 공식 출범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이영신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임근찬 한국보건의료정보원장, 장인진 대한임상시험센터협의회장, 배병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이사장, 묵현상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장, 김영옥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안전국장. 2020.05.28.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제공]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28일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를 공식 출범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이영신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임근찬 한국보건의료정보원장, 장인진 대한임상시험센터협의회장, 배병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이사장, 묵현상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장, 김영옥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안전국장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를 공식 출범한다고 28일 밝혔다.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는 지난 3월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개정됨에 따라 복지부장관이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에 설치·운영을 위탁해 발족됐다. 해당 센터는 국내 임상시험 기반 조성과 전문인력 육성, 국내외 투자 유치 등 관련 산업 전반에 관한 지원사업을 총괄해 임상시험 산업 육성의 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센터 출범을 계기로 국내외 임상시험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그간 진행되던 임상시험 성과가 신약개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간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처럼 공익 목적 연구자 임상시험이 활성화되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신약후보 물질 발굴부터 임상시험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관리할 수 있는 전문인력도 양성하기로 했으며 국내외 다기관·다국가 임상시험 지원 플랫폼을 구축도 진행한다.

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임상시험 진전을 돕고 임상시험 스마트 플랫폼 구축사업을 통해 병원마다 산재한 임상시험 데이터를 보다 활발하게 공유·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더불어 EMR(전자의무기록) 데이터와 임상시험 정보 연계를 통해 신약개발 효율성도 높여나간다.

배병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이사장은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 출범을 계기로 신약개발 정보관리 전문 기관으로서 역할을 본격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