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조원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
40조원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5.28 17:02
  • 수정 2020-05-28 17:02
  • 댓글 0

항공·해운 등에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이 공급된다./연합뉴스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항공·해운 등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산업을 대상으로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이 공급된다.

금융위원회는 28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관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기금운용심의회 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식을 열었다.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은 적시에 이뤄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자금이 필요한 기업들에 충분한 규모로 공급돼 기업들이 어려움을 조속히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어 "기금의 가장 중요한 가치 중의 하나는 고용안정"이라며 "합리적인 조화와 균형을 찾는데 위원들의 지혜와 통찰력을 충분히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당국은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대상을 항공과 해운업으로 정하되 기계, 자동차, 조선, 전력, 통신 등 매출 급감 등으로 경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업종을 추가로 지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대상은 총차입금이 5000억원 이상의 근로자 수 300명 이상인 기업이다. 지원 개시일부터 최소 90% 이상의 고용 총량을 6개월간 유지해야 하는 조건이다.

배당과 자사주 매입 금지, 연봉 2억원 이상 임직원의 보수 동결 등의 조건도 있다. 지원금액의 최소 10%는 전환사채와 신주인수권부사채 등 주식연계증권으로 지원한다.

대상 기업 선정은 국회와 관계부처 장관 등이 추천한 기금운용심의회 위원들이 정한다.

은 위원장은 "기간산업안정기금은 특혜가 아니며 지원 대상이 아니더라도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틀 안에서 기업의 실정에 맞게 필요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