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화제성 1위 '꼰대인턴', 기세 이어갈까
[E-핫스팟] 화제성 1위 '꼰대인턴', 기세 이어갈까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5.28 17:19
  • 수정 2020-05-28 17:30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꼰대인턴'이 본격적인 '꼰대력'을 예고했다.

28일 오후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MBC 수목극 '꼰대인턴' 촬영현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박해진, 박기웅, 한지은, 남성우 PD 등이 참석했다.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통쾌한 갑을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를 그린 코믹 오피스물이다.

남성우 감독은 "인기를 체감하고 있다. 주변에 지인들이나 가족들이 유난히 '꼰대인턴'에 대해서 많이 물어보고 다음 이야기를 궁금해했다"며 "인터넷 댓글을 자주 찾아보는데 그 중에서도 '드라마 보는 동안 실컷 웃었다'는 댓글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해진은 "'시간순삭' '유쾌하게 볼 수 있어 좋다'는 반응이 가장 기분 좋았다.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박해진은 '꼰대인턴' 속 가열찬으로 분해 인생 첫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 인생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호평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 이에 대해 박해진은 "작품이 사랑받다 보니 인생캐릭터라고 이야기 해주는 것 같다. 감사하다"며 "연기할 때 속으로 생각하는 걸 더 많이 꺼내야 했기 때문에 어려웠고 이렇게까지 해도 될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막상 방송을 보니 더 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갑을 체인지 복수극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꼰대인턴'이 초반부터 코믹한 이야기를 그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막상 뚜껑을 연 '꼰대인턴' 1, 2회는 진지한 직장 내 갑을 관계에 대해 밀도 있게 그려내며 반전을 선사했다. 그로 인해 앞으로 전개되는 이야기의 방향성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남성우 감독은 "열찬이가 지질하지만 복수를 계속한다. 그러던 중 어느 순간 만식과 닮아가는 모습을 보일 것이다. 특히 열찬이 만식에게 제대로 된 복수를 하느냐보다 투닥거리는 부분이 훨씬 많다. 브로맨스가 강조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깊은 멜로로 흘러가지 않는다. 흔히 봤던 다른 드라마의 멜로 그림은 없을 것이다. 김응수 배우는 끝까지 활약하고 극이 흘러가면서 열찬의 변화가 그려진다. 그리고 등장인물들이 각자 특별한 매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곳곳에서 활약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박해진은 "가열찬은 좋은 상사가 되길 원하는 상사다. 과거의 기억 때문에 좋은 상사가 되어야 한다는 걸 가슴에 되새기고 있는데 이만식 인턴이 등장하며 꼬이기 시작한 것 같다. 이 과정이 이번 방송부터 펼쳐진다. 사람은 몸에 익힌 걸 기억하지 않나. 가열찬이 몸소 받았던 꼰대력을 마음껏 분출할 예정이다. 재밌게 봐달라"고 말했다.

더불어 박기웅은 '꼰대인턴' OST 첫 주자로 나선 트로트 가수 영탁과의 인연에 대해 언급했다. "사실 데뷔 전부터 알고 지낸 고향 동생이다. 나중에 잘 되어서 만나자고 했었는데 이번에 만났다. 엊그제 오랜만에 영탁과 연락이 닿았다. 둘 모두 뭉클함을 느끼며 얘기했던 기억이 난다"며 "그래서 더 감회가 새롭다. 작품 역시 잘 되니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후 기자간담회 말미 '미스터트롯' 선과 미에 이름을 올린 가수 영탁과 이찬원, 김희재가 깜짝 등장했다. 세 사람은 '꼰대인턴' OST에 참여했다.

'꼰대인턴' 7, 8회는 28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