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온라인 유통기업 물류센터 일제 점검"
정세균 국무총리 "온라인 유통기업 물류센터 일제 점검"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5.29 09:28
  • 수정 2020-05-29 09:43
  • 댓글 0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온라인 유통기업 물류센터에 대한 조치 계획을 논의하고 일제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9일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생활 속 거리두기가 중대한 도전에 직면했다. 설마 하는 방심이 수도권 시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물류센터뿐 아니라 폐쇄된 공간 내 다수가 밀집해 근무하는 작업장이 곳곳에 존재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이런 시설을 하나하나 찾아내 방역상황을 점검해달라"고 강조했다.

기업들을 향해선 "아르바이트나 일용직이라는 이유로 방역 지원을 소홀히하면 안된다"며 "소탐대실이 되어선 안 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